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속 차·서비스업 고전…기업 지형도 변화
입력 2021.09.21 (08:19) 수정 2021.09.21 (09:44)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코로나19로 대구 100대 기업 절반 가량은 매출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자동차 부품과 유통·서비스업계가 큰 어려움을 겪었는데, 대구 100대 기업의 업종별 지형도 바뀌고 있습니다.

박준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코로나19로 대구 주요 기업들이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매출액 기준 대구 100대 기업 가운데 49곳이 전년보다 매출이 줄었습니다.

평균 매출액은 3.4% 영업이익률도 5.4%나 감소했습니다.

지난 한해 적자를 낸 기업도 16곳이나 됐습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의 소용돌이 속에서 지역 자동차 부품업과 유통·서비스업계의 충격이 컸습니다.

100대 기업에 속한 자동차 부품업체의 72%가 전년보다 매출이 줄었고 유통·서비스업도 절반 가량이 매출이 감소됐습니다.

반면 건설업계는 74%가 매출이 늘며 비교적 선방했습니다.

전국에서 차지하는 대구 기업들의 위상은 더욱 초라합니다.

전국 1,000대 기업에 속한 대구 기업은 17곳에 불과하고 매출 비중도 전국의 0.5%에 그쳤습니다.

전국 100대 기업에는 대구 기업이 한 곳도 포함되지 못했습니다.

[서석민/대구상의 경제조사부장 : "자동차 부품 기업과 내수소비 관련 기업에 대한 맞춤식 지원이 필요합니다. 또한 지역 기업들이 전국 100대 기업으로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중장적 지원대책이 서둘러 마련 해야 합니다."]

한편 지난해 건설업체 9곳이 대구 100대 기업에 새로 진입하고 자동차 부품업체 7곳은 빠져나가는 등 대구 주요 기업들의 업종별 지형에도 변화가 일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촬영기자:박병규/그래픽:김현정
  • 코로나19 속 차·서비스업 고전…기업 지형도 변화
    • 입력 2021-09-21 08:19:53
    • 수정2021-09-21 09:44:08
    뉴스광장(대구)
[앵커]

지난해 코로나19로 대구 100대 기업 절반 가량은 매출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자동차 부품과 유통·서비스업계가 큰 어려움을 겪었는데, 대구 100대 기업의 업종별 지형도 바뀌고 있습니다.

박준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코로나19로 대구 주요 기업들이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매출액 기준 대구 100대 기업 가운데 49곳이 전년보다 매출이 줄었습니다.

평균 매출액은 3.4% 영업이익률도 5.4%나 감소했습니다.

지난 한해 적자를 낸 기업도 16곳이나 됐습니다.

특히 지난해 코로나19의 소용돌이 속에서 지역 자동차 부품업과 유통·서비스업계의 충격이 컸습니다.

100대 기업에 속한 자동차 부품업체의 72%가 전년보다 매출이 줄었고 유통·서비스업도 절반 가량이 매출이 감소됐습니다.

반면 건설업계는 74%가 매출이 늘며 비교적 선방했습니다.

전국에서 차지하는 대구 기업들의 위상은 더욱 초라합니다.

전국 1,000대 기업에 속한 대구 기업은 17곳에 불과하고 매출 비중도 전국의 0.5%에 그쳤습니다.

전국 100대 기업에는 대구 기업이 한 곳도 포함되지 못했습니다.

[서석민/대구상의 경제조사부장 : "자동차 부품 기업과 내수소비 관련 기업에 대한 맞춤식 지원이 필요합니다. 또한 지역 기업들이 전국 100대 기업으로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중장적 지원대책이 서둘러 마련 해야 합니다."]

한편 지난해 건설업체 9곳이 대구 100대 기업에 새로 진입하고 자동차 부품업체 7곳은 빠져나가는 등 대구 주요 기업들의 업종별 지형에도 변화가 일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촬영기자:박병규/그래픽:김현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