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영국 “한국과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100만회분 스와프 합의”
입력 2021.09.22 (17:41) 수정 2021.09.22 (17:50) 국제
영국과 한국이 코로나19 백신 100만 회분 이상을 스와프하기로 합의했다고 영국 보건부가 밝혔습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부 장관은 현지 시간 22일 성명을 내고 영국에서 당장 필요하지 않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한국에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영국은 앞으로 몇 주 안에 한국으로 코로나19 백신을 보내고, 한국은 올해 말 같은 양의 백신을 돌려주기로 했습니다.

우리 정부도 이날 영국 정부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백신 상호 공여 약정을 체결했으며, 구체적인 공급 일정은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뉴욕에서 만나 메신저 RNA(mRNA) 백신 교환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영국 “한국과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100만회분 스와프 합의”
    • 입력 2021-09-22 17:41:07
    • 수정2021-09-22 17:50:13
    국제
영국과 한국이 코로나19 백신 100만 회분 이상을 스와프하기로 합의했다고 영국 보건부가 밝혔습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부 장관은 현지 시간 22일 성명을 내고 영국에서 당장 필요하지 않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을 한국에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영국은 앞으로 몇 주 안에 한국으로 코로나19 백신을 보내고, 한국은 올해 말 같은 양의 백신을 돌려주기로 했습니다.

우리 정부도 이날 영국 정부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코로나19 백신 상호 공여 약정을 체결했으며, 구체적인 공급 일정은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유엔총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뉴욕에서 만나 메신저 RNA(mRNA) 백신 교환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