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바이든 “백신 5억회분 추가 기부…미국, 백신 무기고 될 것”
입력 2021.09.23 (02:45) 수정 2021.09.23 (03:11)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저소득 국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추가로 기부하고자 화이자 백신 5억 회분을 추가 구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세계 코로나19 정상회의, 대유행 종식과 더 나은 재건'이란 주제의 화상 백신 정상회의에서 현 상황을 "모두가 도와야만 할 위기"로 규정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미국이 5억 회분의 백신을 전 세계에 추가로 기부하겠다고 함에 따라 미국이 지금까지 기부를 약속한 백신은 모두 10억 8천만 도스에 달합니다. AFP는 "바이든의 약속은 다른 국가들의 기부 약속을 합한 것보다 많다"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유엔 총회 기간에 이처럼 추가 기부 약속을 한 것은 백신 외교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읽힙니다.

그간 미국은 자국민 우선 접종 원칙을 내세워 백신을 독식한다는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또 자국이 개발한 백신을 저소득 국가에 배포해온 중국 등에 비해 백신 외교에서 뒤떨어지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에 백신 추가 제공 의사를 밝히면서 "미국은 2차 세계대전 때 민주주의의 무기고였던 것처럼 백신의 무기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이 이미 1억 6천만 도스의 백신을 100개국에 보냈다면서 내년 9월까지 기부 약속분을 모두 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8천만 도스를 전 세계에 기부하겠다고 한 직후 지난 6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 정상회의(G7)에서 5억 회분 추가 기부를 약속했습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미국인의 팔에 백신 주사 하나를 맞힐 때마다 우린 전 세계에 세 개를 기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기부 백신은 "정치적 조건 없이 기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등 일부 선진국은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을 준비하고 있고, 이런 조치는 대부분의 국가가 백신이 부족한 상황에서 비판에 직면해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럽과의 더 긴밀한 협력을 위해 미·유럽연합(EU) 코로나 백신 파트너십을 출범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바이든 “백신 5억회분 추가 기부…미국, 백신 무기고 될 것”
    • 입력 2021-09-23 02:45:50
    • 수정2021-09-23 03:11:25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저소득 국가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추가로 기부하고자 화이자 백신 5억 회분을 추가 구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세계 코로나19 정상회의, 대유행 종식과 더 나은 재건'이란 주제의 화상 백신 정상회의에서 현 상황을 "모두가 도와야만 할 위기"로 규정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미국이 5억 회분의 백신을 전 세계에 추가로 기부하겠다고 함에 따라 미국이 지금까지 기부를 약속한 백신은 모두 10억 8천만 도스에 달합니다. AFP는 "바이든의 약속은 다른 국가들의 기부 약속을 합한 것보다 많다"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유엔 총회 기간에 이처럼 추가 기부 약속을 한 것은 백신 외교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로 읽힙니다.

그간 미국은 자국민 우선 접종 원칙을 내세워 백신을 독식한다는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또 자국이 개발한 백신을 저소득 국가에 배포해온 중국 등에 비해 백신 외교에서 뒤떨어지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됐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 세계에 백신 추가 제공 의사를 밝히면서 "미국은 2차 세계대전 때 민주주의의 무기고였던 것처럼 백신의 무기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이 이미 1억 6천만 도스의 백신을 100개국에 보냈다면서 내년 9월까지 기부 약속분을 모두 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8천만 도스를 전 세계에 기부하겠다고 한 직후 지난 6월 영국에서 열린 주요 7개국 정상회의(G7)에서 5억 회분 추가 기부를 약속했습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미국인의 팔에 백신 주사 하나를 맞힐 때마다 우린 전 세계에 세 개를 기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기부 백신은 "정치적 조건 없이 기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등 일부 선진국은 백신 추가접종(부스터샷)을 준비하고 있고, 이런 조치는 대부분의 국가가 백신이 부족한 상황에서 비판에 직면해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유럽과의 더 긴밀한 협력을 위해 미·유럽연합(EU) 코로나 백신 파트너십을 출범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