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여정 “남북 상호존중 유지되면 종전선언·정상회담 논의할 수도”
입력 2021.09.25 (22:05) 수정 2021.09.25 (22:25) 정치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간 상호존중이 유지되면 종전선언과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을 논의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김 부부장은 오늘(25일) 저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내고 “개인적인 견해”라면서, “의의 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수뇌상봉(남북정상회담)과 같은 관계 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하나하나 보기 좋게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부장은 “어제와 오늘 우리의 선명한 견해와 응당한 요구가 담긴 담화가 나간 이후 남조선(남한) 정치권의 움직임을 주의 깊게 살펴봤다”며 “경색된 북남(남북) 관계를 하루 빨리 회복하고 평화적 안정을 이룩하려는 남한 각계의 분위기는 막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역시 그같은 바람은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김 부부장은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남북) 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이중 기준’과 적대시 정책, 적대적 언동 등이 없어야 한다고 조건을 제시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특히 “현존하는 조선반도(한반도) 지역의 군사적 위협들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의 자위권 차원의 행동은 모두 위협적인 ‘도발’로 매도되고 자기들(남한)의 군비증강 활동은 ‘대북 억제력 확보’로 미화하는 미국과 남조선의 ‘이중기준’은 비논리적이고 유치한 주장”라며 “북한의 자주권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고 도전”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남한은 미국을 본따 이런 비논리적이고 유치한 억지주장을 내들고 한반도에서 군사력의 균형을 파괴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며 “조선반도(한반도) 지역에서 군사력의 균형을 파괴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공정성을 잃은 이중기준과 적대시 정책, 온갖 편견과 신뢰를 파괴하는 적대적 언동과 같은 모든 불씨들을 제거하기 위한 남한의 움직임이 눈에 띄는 실천으로 나타나기를 바랄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앞서 어제 발표한 담화를 통해 “장기간 지속되어 오고 있는 조선반도의 불안정한 정전상태를 물리적으로 끝장내고, 상대방에 대한 적대시를 철회한다는 의미에서의 종전선언은 흥미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생각한다”고도 밝혔습니다.
  • 김여정 “남북 상호존중 유지되면 종전선언·정상회담 논의할 수도”
    • 입력 2021-09-25 22:05:20
    • 수정2021-09-25 22:25:56
    정치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간 상호존중이 유지되면 종전선언과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을 논의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김 부부장은 오늘(25일) 저녁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내고 “개인적인 견해”라면서, “의의 있는 종전이 때를 잃지 않고 선언되는 것은 물론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의 재설치, 북남수뇌상봉(남북정상회담)과 같은 관계 개선의 여러 문제들도 건설적인 논의를 거쳐 빠른 시일 내에 하나하나 보기 좋게 해결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부부장은 “어제와 오늘 우리의 선명한 견해와 응당한 요구가 담긴 담화가 나간 이후 남조선(남한) 정치권의 움직임을 주의 깊게 살펴봤다”며 “경색된 북남(남북) 관계를 하루 빨리 회복하고 평화적 안정을 이룩하려는 남한 각계의 분위기는 막을 수 없을 정도로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역시 그같은 바람은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김 부부장은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될 때만이 비로소 북남(남북) 사이의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이중 기준’과 적대시 정책, 적대적 언동 등이 없어야 한다고 조건을 제시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특히 “현존하는 조선반도(한반도) 지역의 군사적 위협들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의 자위권 차원의 행동은 모두 위협적인 ‘도발’로 매도되고 자기들(남한)의 군비증강 활동은 ‘대북 억제력 확보’로 미화하는 미국과 남조선의 ‘이중기준’은 비논리적이고 유치한 주장”라며 “북한의 자주권에 대한 노골적인 무시이고 도전”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남한은 미국을 본따 이런 비논리적이고 유치한 억지주장을 내들고 한반도에서 군사력의 균형을 파괴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며 “조선반도(한반도) 지역에서 군사력의 균형을 파괴하려 들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공정성을 잃은 이중기준과 적대시 정책, 온갖 편견과 신뢰를 파괴하는 적대적 언동과 같은 모든 불씨들을 제거하기 위한 남한의 움직임이 눈에 띄는 실천으로 나타나기를 바랄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앞서 어제 발표한 담화를 통해 “장기간 지속되어 오고 있는 조선반도의 불안정한 정전상태를 물리적으로 끝장내고, 상대방에 대한 적대시를 철회한다는 의미에서의 종전선언은 흥미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생각한다”고도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