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다카이치, 독도에 “더는 구조물 만들지 않게 하겠다”
입력 2021.09.26 (10:46) 수정 2021.09.26 (10:47) 국제
사실상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한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이 독도에 한국이 “더는 구조물을 만들지 않게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다카이치 전 총무상이 현지시간 25일 일본 효고현 의회와의 온라인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이 실효적으로 지배하는 독도에 추가 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을 막을 수단이 일본 정부에는 없는데도 이런 발언을 한 것은 오는 29일 자민당 총재 선거를 앞두고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이번 총재 선거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극우 성향 인물로 꼽힙니다.

그는 총리 취임 후에도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계속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힌 바 있습니다.

다카이치는 매년 태평양전쟁 종전일(8월 15일)과 봄·가을 예대제 때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다카이치, 독도에 “더는 구조물 만들지 않게 하겠다”
    • 입력 2021-09-26 10:46:08
    • 수정2021-09-26 10:47:01
    국제
사실상 차기 일본 총리를 뽑는 자민당 총재 선거에 출마한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이 독도에 한국이 “더는 구조물을 만들지 않게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다카이치 전 총무상이 현지시간 25일 일본 효고현 의회와의 온라인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이 실효적으로 지배하는 독도에 추가 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을 막을 수단이 일본 정부에는 없는데도 이런 발언을 한 것은 오는 29일 자민당 총재 선거를 앞두고 지지층을 결집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이번 총재 선거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극우 성향 인물로 꼽힙니다.

그는 총리 취임 후에도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계속하겠다는 의사를 거듭 밝힌 바 있습니다.

다카이치는 매년 태평양전쟁 종전일(8월 15일)과 봄·가을 예대제 때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