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이제 ‘치매’라는 용어, 새롭게 검토할 때 됐다”
입력 2021.09.26 (13:46) 수정 2021.09.26 (13:4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과의 티타임에서 “이제 ‘치매’라는 용어를 새롭게 검토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습니다.

박 수석은 오늘(26일) 페이스북에 올린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글을 통해 이 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치매는 국가가 책임져야 할 사회 문제”라고 규정하며 ‘치매 국가책임제’를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고, 취임 직후인 2017년 6월 2일 한 요양원에서 치매 환자와 가족들을 만나 ‘치매를 이제 국가가 책임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한 요양원 종사자는 치매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치매’를 대신할 새 용어를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고, 당시 문 대통령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최근 ‘치매’를 대체할 새로운 용어의 필요성을 언급함에 따라 관련 논의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박 수석은 또 문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0월 ‘정책공간 국민성장’ 창립 심포지엄 연설문에 ‘치매 환자에 대한 국가 지원 강화’라는 문구를 없애고 연필 글씨로 ‘치매 국가책임제’라고 적었다고 소개하며, “치매 국가책임제라는 정책 이름의 작명자는 바로 문 대통령 자신”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박 수석은 지난 21일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 4주년을 맞았다며 “치매 국가책임제와 관련해 ‘치매 환자와 가족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이 83%에 이를 정도로 국민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소개했습니다.

박 수석은 “치매 극복은 문재인 정부가 걸어온 길 만큼 다음 정부가 가야 할 길도 준비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이제 ‘치매’라는 용어, 새롭게 검토할 때 됐다”
    • 입력 2021-09-26 13:46:19
    • 수정2021-09-26 13:48:1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참모들과의 티타임에서 “이제 ‘치매’라는 용어를 새롭게 검토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습니다.

박 수석은 오늘(26일) 페이스북에 올린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 글을 통해 이 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치매는 국가가 책임져야 할 사회 문제”라고 규정하며 ‘치매 국가책임제’를 주요 공약으로 제시했고, 취임 직후인 2017년 6월 2일 한 요양원에서 치매 환자와 가족들을 만나 ‘치매를 이제 국가가 책임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한 요양원 종사자는 치매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치매’를 대신할 새 용어를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고, 당시 문 대통령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최근 ‘치매’를 대체할 새로운 용어의 필요성을 언급함에 따라 관련 논의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박 수석은 또 문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0월 ‘정책공간 국민성장’ 창립 심포지엄 연설문에 ‘치매 환자에 대한 국가 지원 강화’라는 문구를 없애고 연필 글씨로 ‘치매 국가책임제’라고 적었다고 소개하며, “치매 국가책임제라는 정책 이름의 작명자는 바로 문 대통령 자신”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박 수석은 지난 21일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 4주년을 맞았다며 “치매 국가책임제와 관련해 ‘치매 환자와 가족에 도움이 됐다’는 응답이 83%에 이를 정도로 국민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소개했습니다.

박 수석은 “치매 극복은 문재인 정부가 걸어온 길 만큼 다음 정부가 가야 할 길도 준비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