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 경선서 이재명 54.55%로 승리…누적득표도 과반 유지
입력 2021.09.26 (18:06) 수정 2021.09.26 (20:41) 정치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어제(25일) 광주·전남 경선에서 처음으로 2위를 기록한 이재명 후보는 오늘(26일)전북 지역 대의원과 권리당원 투표에서 22,276표를 얻어 득표율 54.55%, 과반을 기록했습니다.

2위는 이낙연 후보로 15,715표, 득표율은 38.48% 였습니다.

3위는 추미애 5.21%, 4위 박용진 1.25% 5위는 김두관 0.51%로 집계됐습니다.

오늘 전북 경선에는 이 지역 대의원·권리당원 7만 6천 명 가운데 40,838명이 표를 던져 53.60% 투표율을 기록했습니다.

오늘 결과를 포함한 지금까지의 누적 득표를 보면, 이재명 후보가 과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누적 득표율이 53.01%이고, 뒤를 쫓는 이낙연 후보는 34.48%입니다.

두 후보 간 표 차는 11만 9,505표로 이전보다 좀 더 격차가 벌어졌습니다.

민주당 대선 경선은 다음달 1일 제주, 2일 부울경, 3일 인천·2차 슈퍼위크를 거쳐 10일 서울까지 이어집니다.

이재명 후보는 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압도적 경선 승리로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 경쟁력을 높이고자 하는 호남의 집단 지성이 발현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지지해준 도민들께 감사드린다. 지지해주지 않은 분들의 뜻도 새기겠다"며 "제가 가진 진정한 마음을 더 알려드리고 지지를 호소하겠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3위를 차지한 추미애 후보는 "끝까지 최선을 다해 사회 대개혁을 완수하는 촛불혁명 2기를 이어가겠다 했고, 4위 박용진 후보는 열린민주당 등 흩어졌던 이들과의 대통합의 다리를 놓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5위였던 김두관 후보는 오늘 경선 결과 발표 직후 원팀으로 단결해서 차기민주정부를 반드시 세워야 한다며 전격 사퇴했습니다.

김 후보는 "우리 사회에 산적한 개혁 과제가 많이 남아있는데 그 과제를 가장 잘 시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 생각한다"며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북 경선서 이재명 54.55%로 승리…누적득표도 과반 유지
    • 입력 2021-09-26 18:06:40
    • 수정2021-09-26 20:41:41
    정치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어제(25일) 광주·전남 경선에서 처음으로 2위를 기록한 이재명 후보는 오늘(26일)전북 지역 대의원과 권리당원 투표에서 22,276표를 얻어 득표율 54.55%, 과반을 기록했습니다.

2위는 이낙연 후보로 15,715표, 득표율은 38.48% 였습니다.

3위는 추미애 5.21%, 4위 박용진 1.25% 5위는 김두관 0.51%로 집계됐습니다.

오늘 전북 경선에는 이 지역 대의원·권리당원 7만 6천 명 가운데 40,838명이 표를 던져 53.60% 투표율을 기록했습니다.

오늘 결과를 포함한 지금까지의 누적 득표를 보면, 이재명 후보가 과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누적 득표율이 53.01%이고, 뒤를 쫓는 이낙연 후보는 34.48%입니다.

두 후보 간 표 차는 11만 9,505표로 이전보다 좀 더 격차가 벌어졌습니다.

민주당 대선 경선은 다음달 1일 제주, 2일 부울경, 3일 인천·2차 슈퍼위크를 거쳐 10일 서울까지 이어집니다.

이재명 후보는 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압도적 경선 승리로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 경쟁력을 높이고자 하는 호남의 집단 지성이 발현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지지해준 도민들께 감사드린다. 지지해주지 않은 분들의 뜻도 새기겠다"며 "제가 가진 진정한 마음을 더 알려드리고 지지를 호소하겠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3위를 차지한 추미애 후보는 "끝까지 최선을 다해 사회 대개혁을 완수하는 촛불혁명 2기를 이어가겠다 했고, 4위 박용진 후보는 열린민주당 등 흩어졌던 이들과의 대통합의 다리를 놓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5위였던 김두관 후보는 오늘 경선 결과 발표 직후 원팀으로 단결해서 차기민주정부를 반드시 세워야 한다며 전격 사퇴했습니다.

김 후보는 "우리 사회에 산적한 개혁 과제가 많이 남아있는데 그 과제를 가장 잘 시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 생각한다"며 이재명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