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전북서 과반으로 다시 1위…김두관 사퇴 “이재명 지지”
입력 2021.09.26 (21:07) 수정 2021.09.26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 대선 경선 소식입니다.

어제(25일) 광주, 전남 지역에서 이낙연 후보에게 1위를 빼앗겼던 이재명 후보가 오늘(26일) 전북 경선에선 다시 1위에 올랐습니다.

과반 득표였습니다.

김두관 후보는 후보 사퇴를 밝히면서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연승 행진을 잠시 멈췄던 이재명 후보가 전북 지역 경선에서 다시 1위에 올라섰습니다.

'대장동 의혹'속에서 과반의 선택이었습니다.

이재명 후보가 54.55%로 1위를 차지했고, 어제 고향 광주·전남에서 처음으로 1위를 하며 선전한 이낙연 후보는 38.48%로 2위였습니다.

"될 사람을 밀어준다"는 호남의 전체 득표수로 따졌을 때, 절반의 표가 이재명 후보에게 쏠린 셈입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압도적 경선 승리로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 경쟁력을 높여주고자 하는 호남 집단지성이 발현된 것이다."]

김두관 후보까지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을 하며, 힘을 보탰습니다.

[김두관/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오늘부로) 경선 후보를 사퇴합니다. 개혁 과제를 그래도 가장 잘 수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고 생각합니다)."]

어제 광주, 전남 1위로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다던 이낙연 후보, 결과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저의 진정한 마음, 더욱더 잘 알려드리고 지지를 호소하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를 지지해 주시지 않은 분들의 뜻도 새기도록 하겠습니다."]

전체 선거인단 216만 명 중 95만 명에 대한 경선이 끝나 반환점에 도달한 현재까지, 누적 득표율은 이재명 후보 53.01% 이낙연 후보 34.48%를 얻었고, 추미애, 박용진 후보가 뒤따르고 있습니다.

1위와 2위는 11만 9천 표 차이입니다.

이재명 후보의 본선 직행 여부는 50만 명 가까운 국민 선거인단의 표심이 드러나는 다음 주말, 판가름이 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김지훈
  • 이재명 전북서 과반으로 다시 1위…김두관 사퇴 “이재명 지지”
    • 입력 2021-09-26 21:07:28
    • 수정2021-09-26 21:47:50
    뉴스 9
[앵커]

민주당 대선 경선 소식입니다.

어제(25일) 광주, 전남 지역에서 이낙연 후보에게 1위를 빼앗겼던 이재명 후보가 오늘(26일) 전북 경선에선 다시 1위에 올랐습니다.

과반 득표였습니다.

김두관 후보는 후보 사퇴를 밝히면서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계현우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연승 행진을 잠시 멈췄던 이재명 후보가 전북 지역 경선에서 다시 1위에 올라섰습니다.

'대장동 의혹'속에서 과반의 선택이었습니다.

이재명 후보가 54.55%로 1위를 차지했고, 어제 고향 광주·전남에서 처음으로 1위를 하며 선전한 이낙연 후보는 38.48%로 2위였습니다.

"될 사람을 밀어준다"는 호남의 전체 득표수로 따졌을 때, 절반의 표가 이재명 후보에게 쏠린 셈입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압도적 경선 승리로 내부 균열을 최소화하고, 본선 경쟁력을 높여주고자 하는 호남 집단지성이 발현된 것이다."]

김두관 후보까지 이재명 후보 지지 선언을 하며, 힘을 보탰습니다.

[김두관/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오늘부로) 경선 후보를 사퇴합니다. 개혁 과제를 그래도 가장 잘 수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고 생각합니다)."]

어제 광주, 전남 1위로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다던 이낙연 후보, 결과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저의 진정한 마음, 더욱더 잘 알려드리고 지지를 호소하는 길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저를 지지해 주시지 않은 분들의 뜻도 새기도록 하겠습니다."]

전체 선거인단 216만 명 중 95만 명에 대한 경선이 끝나 반환점에 도달한 현재까지, 누적 득표율은 이재명 후보 53.01% 이낙연 후보 34.48%를 얻었고, 추미애, 박용진 후보가 뒤따르고 있습니다.

1위와 2위는 11만 9천 표 차이입니다.

이재명 후보의 본선 직행 여부는 50만 명 가까운 국민 선거인단의 표심이 드러나는 다음 주말, 판가름이 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KBS 뉴스 계현우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