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여정 “정상회담 논의도 가능…공정성·상호존중 유지돼야”
입력 2021.09.26 (21:09) 수정 2021.09.26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 김여정 부부장이 내놓는 메시지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좋은 발상'이라고 응답했던 김여정 부부장이 이번에는 남북정상회담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어떤 배경에서 이런 말을 하는 건지 짚어봤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여정 부부장이 어젯밤(25일)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들고 나왔습니다.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된다면 종전 선언은 물론 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남북정상회담 같은 관계개선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했습니다.

24일 담화에서 '남북 관계 회복과 발전에 대한 건설적 논의'를 언급했던 것보단 더 구체적입니다.

대화의 조건도 낮췄다는 평가입니다.

적대시정책을 문제삼으면서도 이번엔 이중기준 철회, 상호 존중의 자세에 무게를 둔 겁니다.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을 계기로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시키고, 경색된 대외 관계의 전환 가능성도 타진하려는 시도라는 분석입니다.

[이관세/소장/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 "대미 협상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 것 같습니다. 또한 남북관계의 연속성이 확보되지 않고 정체 상태가 그대로 다음 정부로 넘어가는 것은 득이 될 것이 없다는 전략적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 미중 갈등 속에 내년 베이징 올림픽을 치를 중국과의 협의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김 부부장은 자신의 언급이 어디까지나 개인적 견해라며 일단 한미 양국에 공을 넘겼습니다.

[박원곤/교수/이화여대 북한학과 : "북한의 진정성은 한국이 대화를 제의했을 때 그것에 아무런 조건 없이 임하는지로 판단할 수 있다라고 생각이 됩니다."]

청와대는 공식 반응 없이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했고 통일부는 "의미있게 평가한다"며 안정적 소통을 위해 통신선부터 복원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영상편집:이상철/보도그래픽:김지훈
  • 김여정 “정상회담 논의도 가능…공정성·상호존중 유지돼야”
    • 입력 2021-09-26 21:08:59
    • 수정2021-09-26 21:47:50
    뉴스 9
[앵커]

북한 김여정 부부장이 내놓는 메시지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좋은 발상'이라고 응답했던 김여정 부부장이 이번에는 남북정상회담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어떤 배경에서 이런 말을 하는 건지 짚어봤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여정 부부장이 어젯밤(25일)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들고 나왔습니다.

공정성과 서로에 대한 존중의 자세가 유지된다면 종전 선언은 물론 공동연락사무소 재설치, 남북정상회담 같은 관계개선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했습니다.

24일 담화에서 '남북 관계 회복과 발전에 대한 건설적 논의'를 언급했던 것보단 더 구체적입니다.

대화의 조건도 낮췄다는 평가입니다.

적대시정책을 문제삼으면서도 이번엔 이중기준 철회, 상호 존중의 자세에 무게를 둔 겁니다.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을 계기로 자신들의 요구를 관철시키고, 경색된 대외 관계의 전환 가능성도 타진하려는 시도라는 분석입니다.

[이관세/소장/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 "대미 협상까지 염두에 두고 있는 것 같습니다. 또한 남북관계의 연속성이 확보되지 않고 정체 상태가 그대로 다음 정부로 넘어가는 것은 득이 될 것이 없다는 전략적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또 미중 갈등 속에 내년 베이징 올림픽을 치를 중국과의 협의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김 부부장은 자신의 언급이 어디까지나 개인적 견해라며 일단 한미 양국에 공을 넘겼습니다.

[박원곤/교수/이화여대 북한학과 : "북한의 진정성은 한국이 대화를 제의했을 때 그것에 아무런 조건 없이 임하는지로 판단할 수 있다라고 생각이 됩니다."]

청와대는 공식 반응 없이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했고 통일부는 "의미있게 평가한다"며 안정적 소통을 위해 통신선부터 복원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영상편집:이상철/보도그래픽: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