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국립중앙의료원 “국민 89%, 코로나19를 독감처럼 관리해야”
입력 2021.09.27 (10:11) 수정 2021.09.27 (10:37) 사회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은 코로나19의 종식은 불가능하고, 독감처럼 매년 백신 접종으로 관리를 해야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국민인식 조사 결과를 오늘(27일)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국립중앙의료원이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550명을 대상으로 지난 8월 18일부터 8월 23일까지 6일간 진행했습니다. 전체 참가자 중에는 코로나19 확진을 직접 경험한 응답자 29명도 포함됐습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종식은 불가능하고 독감처럼 계속 백신을 맞고 관리해야 한다’에 89.6%가 동의했습니다.

응답자의 54.2%는 백신을 맞으면 코로나19를 어느 정도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73.3%의 경우는 재택치료, 62.6%는 고위험군 중심 방역과 의료대응, 60.6%는 등교 교육 등에 동의 의사를 밝혔습니다.

방역전략 단계적 전환에 있어 핵심적인 재택치료(증세가 심할 경우 병원치료)(73.3%), 고위험군 중심의 방역과 의료대응(62.6%), 등교교육 필요성(60.6%) 등에도 적극적인 동의를 했습니다.

해당 비중은 실제 코로나19 확진을 경험한 그룹에서 더욱 높게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에는 재택치료 89.4%, 고위험군 집중 의료대응 82.4%, 등교 교육 동의 79.2%의 순이었습니다.

여전히 방역단계 완화에 대한 동의 비율은 42.5%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단순하고 과격한 전환이 아닌 과학적 근거에 따른 충분한 사전조치와 준비의 선행이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개인 및 가족 건강차원에서 코로나19 감염 우려 정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에서는 91.0%가 '코로나19 감염이 걱정된다'고 답했습니다.

91.5%는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이 앞으로도 계속 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고, 54.2%는 '코로나19는 백신을 맞으면 어느 정도 이겨낼 수 있는 또 다른 독감이다'라고 답했습니다.

코로나19 대응 기간 우리나라의 국가적 위상 변화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53.3%는 '긍정적으로 변화했다'고 답변해, 부정적 평가(21.9%)의 두 배가 넘는 수치였습니다.

백신 관련 정책평가에서 백신 확보에는 다소 부정적 입장('잘못하고 있다' 46%)을 표시했지만, 접종사업('잘하고 있다' 38.9%)을 통해 일정 부분 만회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코로나19 치료 경험자들(29명)만의 의료 대응 평가를 살펴보면, 응답자의 58.6%(17명)만이 잘 치료받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정부가 추진해야 할 코로나19 이후 정책으로 '감염병 대응 의료기관의 인력과 자원 확충, 체계 강화'를 꼽은 사람은 94.4%에 달했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이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기부금 7천억원을 받아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중앙감염병병원에 대해서도 90.9%의 응답자가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은 "이번 인식조사 결과를 토대로 바이러스와 공존하며 살아가는 국가 의료대응 전략은 국민과 환자 중심으로 재편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국립중앙의료원 “국민 89%, 코로나19를 독감처럼 관리해야”
    • 입력 2021-09-27 10:11:47
    • 수정2021-09-27 10:37:45
    사회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은 코로나19의 종식은 불가능하고, 독감처럼 매년 백신 접종으로 관리를 해야 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국민인식 조사 결과를 오늘(27일)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국립중앙의료원이 한국갤럽조사연구소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550명을 대상으로 지난 8월 18일부터 8월 23일까지 6일간 진행했습니다. 전체 참가자 중에는 코로나19 확진을 직접 경험한 응답자 29명도 포함됐습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종식은 불가능하고 독감처럼 계속 백신을 맞고 관리해야 한다’에 89.6%가 동의했습니다.

응답자의 54.2%는 백신을 맞으면 코로나19를 어느 정도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73.3%의 경우는 재택치료, 62.6%는 고위험군 중심 방역과 의료대응, 60.6%는 등교 교육 등에 동의 의사를 밝혔습니다.

방역전략 단계적 전환에 있어 핵심적인 재택치료(증세가 심할 경우 병원치료)(73.3%), 고위험군 중심의 방역과 의료대응(62.6%), 등교교육 필요성(60.6%) 등에도 적극적인 동의를 했습니다.

해당 비중은 실제 코로나19 확진을 경험한 그룹에서 더욱 높게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에는 재택치료 89.4%, 고위험군 집중 의료대응 82.4%, 등교 교육 동의 79.2%의 순이었습니다.

여전히 방역단계 완화에 대한 동의 비율은 42.5%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단순하고 과격한 전환이 아닌 과학적 근거에 따른 충분한 사전조치와 준비의 선행이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개인 및 가족 건강차원에서 코로나19 감염 우려 정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에서는 91.0%가 '코로나19 감염이 걱정된다'고 답했습니다.

91.5%는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이 앞으로도 계속 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고, 54.2%는 '코로나19는 백신을 맞으면 어느 정도 이겨낼 수 있는 또 다른 독감이다'라고 답했습니다.

코로나19 대응 기간 우리나라의 국가적 위상 변화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53.3%는 '긍정적으로 변화했다'고 답변해, 부정적 평가(21.9%)의 두 배가 넘는 수치였습니다.

백신 관련 정책평가에서 백신 확보에는 다소 부정적 입장('잘못하고 있다' 46%)을 표시했지만, 접종사업('잘하고 있다' 38.9%)을 통해 일정 부분 만회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실제 코로나19 치료 경험자들(29명)만의 의료 대응 평가를 살펴보면, 응답자의 58.6%(17명)만이 잘 치료받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정부가 추진해야 할 코로나19 이후 정책으로 '감염병 대응 의료기관의 인력과 자원 확충, 체계 강화'를 꼽은 사람은 94.4%에 달했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이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기부금 7천억원을 받아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중앙감염병병원에 대해서도 90.9%의 응답자가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은 "이번 인식조사 결과를 토대로 바이러스와 공존하며 살아가는 국가 의료대응 전략은 국민과 환자 중심으로 재편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