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개 식용 금지 신중히 검토할 때”
입력 2021.09.27 (14:23) 수정 2021.09.27 (16:49)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7일) 청와대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습니다.

김 총리는 반려동물 등록률 제고, 실외 사육견 중성화 사업 추진, 위탁 동물보호센터 전수점검 및 관리·감독 강화, 민간 보호시설 신고제 도입, 동물보호관리시스템 내실화 등에 대해 보고했습니다.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방안'은 오는 30일 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논의 후 확정 발표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토리, 마루, 곰이 등 반려견들과 함께 생활하는 애견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지난 2018년 7월 "마루의 친구들을 지켜달라"며 개 식용 금지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청와대에 전달한 바 있습니다.

또 같은 해 7월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반려견 중 토리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개 식용 반대 집회에 데려가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개 식용 금지 신중히 검토할 때”
    • 입력 2021-09-27 14:23:30
    • 수정2021-09-27 16:49:1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7일) 청와대에서 열린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습니다.

김 총리는 반려동물 등록률 제고, 실외 사육견 중성화 사업 추진, 위탁 동물보호센터 전수점검 및 관리·감독 강화, 민간 보호시설 신고제 도입, 동물보호관리시스템 내실화 등에 대해 보고했습니다.

'유기 반려동물 관리체계 개선방안'은 오는 30일 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논의 후 확정 발표할 예정입니다.

문 대통령은 토리, 마루, 곰이 등 반려견들과 함께 생활하는 애견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지난 2018년 7월 "마루의 친구들을 지켜달라"며 개 식용 금지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청와대에 전달한 바 있습니다.

또 같은 해 7월 문 대통령의 딸 다혜 씨가 반려견 중 토리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개 식용 반대 집회에 데려가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