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헝다’ 모레 또 고비…500억대 채권이자 내야
입력 2021.09.27 (14:29) 수정 2021.09.27 (14:31) 국제
총 부채가 350조 원에 달하는 중국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가 채무불이행 위기에 빠진 가운데, 모레(29일) 500억 원대의 채권 이자 지급일을 또 맞습니다.

헝다는 모레 2024년 만기 도래 달러 채권의 이자 4천750만 달러(약 559억 원)를 내야 한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헝다는 지난 23일에도 투자자들에게 채권 이자를 제대로 주지 못한채 임시로 사태를 봉합했는데, 또 한차례의 유동성 고비에 맞닥뜨리게 됐습니다.

23일 헝다는 달러 채권 이자 8천350만 달러(약 982억 원)와 위안화 채권 이자 2억 3천200만 위안(약 422억 원)을 채권 보유자들에게 지급해야 했지만 제대로 주지 못했으며, 다만 계약상 30일의 유예 기간이 있어 아직 공식적으로 채무불이행으로 간주하지는 않습니다.

헝다는 당시 위안화 채권 보유 기관과 개별 접촉을 통해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는데, 시장에서는 채권 보유 기관과 사적 협상을 통해 이자 전체 또는 부분 지급 시한을 연장하는 등의 미봉책을 썼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헝다의 자금 사정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가능성이 적은 가운데, 시장 일각에서는 헝다가 결국 일부 채권의 공식 채무불이행을 선언하고, 핵심인 부동산 사업의 전체 또는 일부분을 당국의 통제하에 있는 국유기업에 넘기게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中 ‘헝다’ 모레 또 고비…500억대 채권이자 내야
    • 입력 2021-09-27 14:29:09
    • 수정2021-09-27 14:31:42
    국제
총 부채가 350조 원에 달하는 중국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가 채무불이행 위기에 빠진 가운데, 모레(29일) 500억 원대의 채권 이자 지급일을 또 맞습니다.

헝다는 모레 2024년 만기 도래 달러 채권의 이자 4천750만 달러(약 559억 원)를 내야 한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헝다는 지난 23일에도 투자자들에게 채권 이자를 제대로 주지 못한채 임시로 사태를 봉합했는데, 또 한차례의 유동성 고비에 맞닥뜨리게 됐습니다.

23일 헝다는 달러 채권 이자 8천350만 달러(약 982억 원)와 위안화 채권 이자 2억 3천200만 위안(약 422억 원)을 채권 보유자들에게 지급해야 했지만 제대로 주지 못했으며, 다만 계약상 30일의 유예 기간이 있어 아직 공식적으로 채무불이행으로 간주하지는 않습니다.

헝다는 당시 위안화 채권 보유 기관과 개별 접촉을 통해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는데, 시장에서는 채권 보유 기관과 사적 협상을 통해 이자 전체 또는 부분 지급 시한을 연장하는 등의 미봉책을 썼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헝다의 자금 사정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가능성이 적은 가운데, 시장 일각에서는 헝다가 결국 일부 채권의 공식 채무불이행을 선언하고, 핵심인 부동산 사업의 전체 또는 일부분을 당국의 통제하에 있는 국유기업에 넘기게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