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상현실, 보는 것에서 만지고 느끼는 기술로
입력 2021.09.27 (19:33) 수정 2021.09.27 (19:3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상현실에서 손으로 사물을 만지고 느낄 수 있는 장갑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센서와 자극 전달 기술이 통합돼 비대면 가상 세계 구현에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보도에 박영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간 캠핑장을 형상화한 VR 즉 가상현실입니다.

장갑을 낀 체험자가 돌을 집어 던지자 울타리가 넘어지고, 나무 장작도 집어서 불 속에 던집니다.

사물을 집으면 진동이 감지되고, 불에 손을 갖다 대면 열기도 느껴집니다.

[이보은/울주군 언양읍 : "진동이 세게 와서 내가 뭘 잡고 있구나 하는 것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고, 온도 전달도 손바닥 부분에 강력하게 와서 뜨거운 게 느껴지더라고요."]

기존 가상현실 체험에 쓰인 조종 장치인 이른바 컨트롤러는 사용자의 움직임을 측정해 가상현실로 전달하는 데 그쳤습니다.

그러나 유니스트 연구진이 개발한 이 가상현실용 장갑은 가상세계의 열과 진동 등의 촉각을 사용자에게 전달하는 기능까지 더한 쌍방향 기술로 진화했습니다.

센서와 발열 히터, 도선 등의 주요 부품은 자체 개발한 액체금속 프린팅 기법이 적용됐습니다.

얇고 정밀하게 제작된 부품은 손가락을 굽히거나 움직여도 부품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어 4차산업에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배준범/유니스트 기계공학과 교수 : "사용자가 편하게 착용할 수 있고 구부려도 신호가 잘 나오기 때문에 여러 웨어러블 시스템이라든가 디지털 헬스케어,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다양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연구는 첨단 기능성 재료 분야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의 가상·증강현실 특별 호의 표지논문으로 선정됐습니다.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촬영기자:윤동욱/화면제공:(주)필더세임
  • 가상현실, 보는 것에서 만지고 느끼는 기술로
    • 입력 2021-09-27 19:33:34
    • 수정2021-09-27 19:39:34
    뉴스 7
[앵커]

가상현실에서 손으로 사물을 만지고 느낄 수 있는 장갑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센서와 자극 전달 기술이 통합돼 비대면 가상 세계 구현에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보도에 박영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간 캠핑장을 형상화한 VR 즉 가상현실입니다.

장갑을 낀 체험자가 돌을 집어 던지자 울타리가 넘어지고, 나무 장작도 집어서 불 속에 던집니다.

사물을 집으면 진동이 감지되고, 불에 손을 갖다 대면 열기도 느껴집니다.

[이보은/울주군 언양읍 : "진동이 세게 와서 내가 뭘 잡고 있구나 하는 것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고, 온도 전달도 손바닥 부분에 강력하게 와서 뜨거운 게 느껴지더라고요."]

기존 가상현실 체험에 쓰인 조종 장치인 이른바 컨트롤러는 사용자의 움직임을 측정해 가상현실로 전달하는 데 그쳤습니다.

그러나 유니스트 연구진이 개발한 이 가상현실용 장갑은 가상세계의 열과 진동 등의 촉각을 사용자에게 전달하는 기능까지 더한 쌍방향 기술로 진화했습니다.

센서와 발열 히터, 도선 등의 주요 부품은 자체 개발한 액체금속 프린팅 기법이 적용됐습니다.

얇고 정밀하게 제작된 부품은 손가락을 굽히거나 움직여도 부품의 성능을 유지할 수 있어 4차산업에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배준범/유니스트 기계공학과 교수 : "사용자가 편하게 착용할 수 있고 구부려도 신호가 잘 나오기 때문에 여러 웨어러블 시스템이라든가 디지털 헬스케어, 엔터테인먼트 분야에 다양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연구는 첨단 기능성 재료 분야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즈의 가상·증강현실 특별 호의 표지논문으로 선정됐습니다.

KBS 뉴스 박영하입니다.

촬영기자:윤동욱/화면제공:(주)필더세임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