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만배 가족-윤석열 부친 집 19억 거래…尹 “어제 알았다”
입력 2021.09.29 (21:05) 수정 2021.09.29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장동 의혹'의 불똥은 예상치 못한 곳으로도 튀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가족과 화천대유 김만배 씨 가족이 19억 원짜리 부동산 거래를 한 게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집을 산 사람이 김 씨 쪽인데, 이걸 두고, 민주당뿐 아니라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수상한 거래라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윤 후보 측은 우연한 거래이고, 거짓 의혹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후보 부친이 살다가 2019년 4월, 19억 원에 매각한 주택입니다.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후보가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되기 두 달 전으로, 당시 집을 산 사람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누나이자 천화동인 3호 투자자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거래 주선 중개인 : "급하게 이제 판다고 하니까 이 사람이 와가지고 그걸 본 거죠."]

당시 급매물로 내놓은 집을 법조 인맥을 자랑한 김만배 씨 가족이 공교롭게 사 들인 거라, 여당은 물론, 국민의힘 홍준표, 유승민 후보도 윤 후보와 화천대유 간 연관성을 의심했습니다.

[김영배/민주당 최고위원 : "하필 딱 그 시기에 부동산 소개소를 통해 사들이는 이런 우연은 온 우주의 기운이 모여야 우연찮게 가능한 일이지 아닐까 싶습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로또처럼 그게 이상한 거래가 하나 터져버렸어요. 그것은 참 나는 보니 좀 기이하다. 이게 정상적이지가 않다."]

이 주택 매매가 '뇌물 성격'이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자, 윤석열 후보 측은 매매 계약서와 중개 수수료, 통장 내역서 등을 세 차례에 걸쳐 제시했습니다.

윤 후보 부친의 건강 문제로 시세보다 싸게 팔았고, 김만배 씨와 개인적 친분도 없다며 정상적인 거래라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부모님 집을 사간 사람이 김만배 씨의 누나라 그래서 어제 처음 알았는데. 의혹이 있다 그러면 수사를 하면 되지 않겠습니까?"]

윤석열 후보 측은 부동산 거래 의혹을 처음 보도한 유튜브 채널을 고발 조치하고, 경쟁 후보들의 의혹 제기에는 내부 총질이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박찬걸/영상편집:이윤진
  • 김만배 가족-윤석열 부친 집 19억 거래…尹 “어제 알았다”
    • 입력 2021-09-29 21:05:08
    • 수정2021-09-29 22:04:00
    뉴스 9
[앵커]

'대장동 의혹'의 불똥은 예상치 못한 곳으로도 튀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가족과 화천대유 김만배 씨 가족이 19억 원짜리 부동산 거래를 한 게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집을 산 사람이 김 씨 쪽인데, 이걸 두고, 민주당뿐 아니라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수상한 거래라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윤 후보 측은 우연한 거래이고, 거짓 의혹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윤석열 후보 부친이 살다가 2019년 4월, 19억 원에 매각한 주택입니다.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후보가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되기 두 달 전으로, 당시 집을 산 사람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누나이자 천화동인 3호 투자자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거래 주선 중개인 : "급하게 이제 판다고 하니까 이 사람이 와가지고 그걸 본 거죠."]

당시 급매물로 내놓은 집을 법조 인맥을 자랑한 김만배 씨 가족이 공교롭게 사 들인 거라, 여당은 물론, 국민의힘 홍준표, 유승민 후보도 윤 후보와 화천대유 간 연관성을 의심했습니다.

[김영배/민주당 최고위원 : "하필 딱 그 시기에 부동산 소개소를 통해 사들이는 이런 우연은 온 우주의 기운이 모여야 우연찮게 가능한 일이지 아닐까 싶습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로또처럼 그게 이상한 거래가 하나 터져버렸어요. 그것은 참 나는 보니 좀 기이하다. 이게 정상적이지가 않다."]

이 주택 매매가 '뇌물 성격'이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자, 윤석열 후보 측은 매매 계약서와 중개 수수료, 통장 내역서 등을 세 차례에 걸쳐 제시했습니다.

윤 후보 부친의 건강 문제로 시세보다 싸게 팔았고, 김만배 씨와 개인적 친분도 없다며 정상적인 거래라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부모님 집을 사간 사람이 김만배 씨의 누나라 그래서 어제 처음 알았는데. 의혹이 있다 그러면 수사를 하면 되지 않겠습니까?"]

윤석열 후보 측은 부동산 거래 의혹을 처음 보도한 유튜브 채널을 고발 조치하고, 경쟁 후보들의 의혹 제기에는 내부 총질이라고 반박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촬영기자:노동수 박찬걸/영상편집:이윤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