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방역당국 “유행상황 등 고려해 모임 인원 변동은 다음 조정 때 검토”
입력 2021.10.01 (11:23) 수정 2021.10.01 (11:24) 사회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한 상황에서 사적 모임 인원 완화는 다음 거리 두기 조정 때 논의하기로 정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1일) 오전 브리핑에서 “사적모임 인원 제한은 변동이 없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사적 모임 조정은 다음 거리 두기 조정 때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복잡한 수도권 사적 모임 기준을 접종자 중심으로 완화하는 부분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고 이달 유행 상황을 통제하지 못하면 11월 방역체계 전환이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접종률의 상승 속도가 빠르게 올라가고 있지만 50%를 넘은 수치에서 조금 더 올라가야 사적 모임 인원제한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들도 나왔다”고 덧붙였습니다.
  • 방역당국 “유행상황 등 고려해 모임 인원 변동은 다음 조정 때 검토”
    • 입력 2021-10-01 11:23:01
    • 수정2021-10-01 11:24:41
    사회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한 상황에서 사적 모임 인원 완화는 다음 거리 두기 조정 때 논의하기로 정했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오늘(1일) 오전 브리핑에서 “사적모임 인원 제한은 변동이 없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사적 모임 조정은 다음 거리 두기 조정 때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복잡한 수도권 사적 모임 기준을 접종자 중심으로 완화하는 부분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고 이달 유행 상황을 통제하지 못하면 11월 방역체계 전환이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접종률의 상승 속도가 빠르게 올라가고 있지만 50%를 넘은 수치에서 조금 더 올라가야 사적 모임 인원제한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들도 나왔다”고 덧붙였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