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PC “주걱 두드려 일부러 방울 떨어뜨린 것” 수사 의뢰
입력 2021.10.01 (12:30) 수정 2021.10.01 (12:3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던킨도너츠를 운영하는 SPC 그룹의 비알코리아는 제보 영상 중 일부가 조작된 거로 의심된다며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KBS는 공장 위생 상태에 대한 취재와 더불어 제보 영상을 둘러싼 의혹도 충실히 보도해 나가겠습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알코리아는 식약처의 조치에 대해선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대신 보도된 제보 영상의 일부 장면이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공장 내 CCTV를 공개하며 지난 7월 말 한 직원이 생산 설비를 몰래 촬영하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해당 직원이 환기장치를 주걱으로 두드리거나, 맺힌 방울을 긁어내는 듯한 행동을 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증기 방울을 고의로 반죽에 떨어뜨리려고 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제보자는 환기장치에 계속 방울이 맺혀 반죽에 떨어지지 않게 하려고 주걱으로 긁어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가만히 둬도 방울은 저절로 떨어진다고도 했습니다.

비알코리아가 조작 의혹을 제기한 건 제보자가 촬영한 5분 짜리 영상의 일부로, 도넛 반죽에 누런 물질이 묻어 있는 부분입니다.

KBS는 해당 공장의 또 다른 직원에게 사실 관계를 확인했습니다.

이 직원은 청소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환기장치엔 늘 유증기 방울이 맺히고 행주로 닦아낸다고 말했습니다.

대부분의 직원들은 방울이 떨어지는 걸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다만 주걱으로 방울을 제거하진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KBS는 첫 보도에 앞서 식약처와 식품 분야 전문가들에게 영상을 보여준 뒤 검증했습니다.

식약처는 식품위생법 위반 소지가 있어 해당 공장을 점검하겠다고 밝혔고, 전문가들도 환기장치에 맺힌 방울이 도넛 반죽에 떨어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알코리아는 영상을 제보한 직원에게 출근하지 말라고 통보한 뒤 어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하지만 제보자의 신원이 드러날 수 있는 CCTV 영상까지 공개한 건 공익신고자 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SPC “주걱 두드려 일부러 방울 떨어뜨린 것” 수사 의뢰
    • 입력 2021-10-01 12:30:36
    • 수정2021-10-01 12:35:49
    뉴스 12
[앵커]

던킨도너츠를 운영하는 SPC 그룹의 비알코리아는 제보 영상 중 일부가 조작된 거로 의심된다며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KBS는 공장 위생 상태에 대한 취재와 더불어 제보 영상을 둘러싼 의혹도 충실히 보도해 나가겠습니다.

홍성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알코리아는 식약처의 조치에 대해선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대신 보도된 제보 영상의 일부 장면이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공장 내 CCTV를 공개하며 지난 7월 말 한 직원이 생산 설비를 몰래 촬영하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해당 직원이 환기장치를 주걱으로 두드리거나, 맺힌 방울을 긁어내는 듯한 행동을 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증기 방울을 고의로 반죽에 떨어뜨리려고 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제보자는 환기장치에 계속 방울이 맺혀 반죽에 떨어지지 않게 하려고 주걱으로 긁어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가만히 둬도 방울은 저절로 떨어진다고도 했습니다.

비알코리아가 조작 의혹을 제기한 건 제보자가 촬영한 5분 짜리 영상의 일부로, 도넛 반죽에 누런 물질이 묻어 있는 부분입니다.

KBS는 해당 공장의 또 다른 직원에게 사실 관계를 확인했습니다.

이 직원은 청소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환기장치엔 늘 유증기 방울이 맺히고 행주로 닦아낸다고 말했습니다.

대부분의 직원들은 방울이 떨어지는 걸 알고 있다고 했습니다.

다만 주걱으로 방울을 제거하진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KBS는 첫 보도에 앞서 식약처와 식품 분야 전문가들에게 영상을 보여준 뒤 검증했습니다.

식약처는 식품위생법 위반 소지가 있어 해당 공장을 점검하겠다고 밝혔고, 전문가들도 환기장치에 맺힌 방울이 도넛 반죽에 떨어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비알코리아는 영상을 제보한 직원에게 출근하지 말라고 통보한 뒤 어제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하지만 제보자의 신원이 드러날 수 있는 CCTV 영상까지 공개한 건 공익신고자 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