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신, 北 신형 지대공미사일 시험발사 신속 보도
입력 2021.10.01 (14:02) 수정 2021.10.01 (14:02) 국제
해외 주요 언론은 북한이 신형 반항공(지대공)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고 밝히자, 관련 소식을 신속히 보도하며 최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 의도에 주목했습니다.

AP와 AFP, 신화 등 주요 통신사는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인용, 북한이 새로 개발한 지대공 미사일을 어제 발사했으며 이번 발사는 대단히 실용적인 의의가 있다고 밝힌 내용을 서울발 기사로 긴급 타전했습니다.

AFP는 이번 시험 발사가 순항미사일, 극초음속 미사일 등 최근 일련의 무기 발사에 이은 것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가 소집되는 등 국제사회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관한 비공개회의를 당초 어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중국, 러시아의 요청으로 하루 연기해 현지 시간으로 오늘(1일) 회의가 열립니다.

AFP는 북한은 한국의 동맹국인 미국의 침략에 맞서 자신을 스스로 방어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면서, 무기를 포기할 의향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해석했습니다.

AP는 북한이 최근 무기 시험과 한국과의 조건부 회담 제안을 뒤섞어 내놓았고, 이를 놓고 일부 전문가는 외부의 양보를 끌어내기 위한 시도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AP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앞서 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적대감을 맹공하면서 남한과의 대화 채널을 복원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는 점을 언급했습니다.

중국 신화통신은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지난달 순항 미사일과 탄도 미사일을 포함한 여러 번의 미사일 시험 발사를 했다고 짚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 외신, 北 신형 지대공미사일 시험발사 신속 보도
    • 입력 2021-10-01 14:02:20
    • 수정2021-10-01 14:02:39
    국제
해외 주요 언론은 북한이 신형 반항공(지대공) 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고 밝히자, 관련 소식을 신속히 보도하며 최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 의도에 주목했습니다.

AP와 AFP, 신화 등 주요 통신사는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인용, 북한이 새로 개발한 지대공 미사일을 어제 발사했으며 이번 발사는 대단히 실용적인 의의가 있다고 밝힌 내용을 서울발 기사로 긴급 타전했습니다.

AFP는 이번 시험 발사가 순항미사일, 극초음속 미사일 등 최근 일련의 무기 발사에 이은 것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가 소집되는 등 국제사회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전했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관한 비공개회의를 당초 어제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중국, 러시아의 요청으로 하루 연기해 현지 시간으로 오늘(1일) 회의가 열립니다.

AFP는 북한은 한국의 동맹국인 미국의 침략에 맞서 자신을 스스로 방어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면서, 무기를 포기할 의향을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해석했습니다.

AP는 북한이 최근 무기 시험과 한국과의 조건부 회담 제안을 뒤섞어 내놓았고, 이를 놓고 일부 전문가는 외부의 양보를 끌어내기 위한 시도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AP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앞서 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적대감을 맹공하면서 남한과의 대화 채널을 복원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는 점을 언급했습니다.

중국 신화통신은 북한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지난달 순항 미사일과 탄도 미사일을 포함한 여러 번의 미사일 시험 발사를 했다고 짚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북한 조선중앙통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