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자민당 ‘아베 사람’ 일색 인사…야당 “차라리 아베가 해라” 비판도
입력 2021.10.01 (14:02) 수정 2021.10.01 (16:18) 국제
4일 신임 일본 총리로 취임하는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총재가 당 간부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기시다 총재는 이날 오후 당의 2인자이자 당 인사와 자금 관리, 선거 공천을 담당하는 간사장에 아마리 아키라 세제조사회장을 기용하는 등 자민당 새 집행부 임원 인사를 실시했습니다.

이번 총재 선거에 출마해 1차 투표에서 3위를 했던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정무조사회장에 임명됐고, 기시다와 결선 투표에서 맞붙은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 역시 당 홍보본부장에 기용됐습니다.

총무회장에는 3선의 소장파인 후쿠다 다쓰오 중의원이 임명됐습니다. 후쿠다 의원은 아베 전 총리가 실질적 지주인 호소다파 소속으로, 후쿠다 다케오 전 총리의 손자이자, 후쿠다 야스오 전 총리의 아들인 3세 정치인입니다.

선거대책위원장 역시 호소다파 소속인 엔도 도시아키 전 올림픽담당상이 맡게 됐습니다.

기시다의 이번 자민당 간부 첫 인사에선 자신의 총재 당선에 기여한 아베 전 총리와 아소 부총리에 대한 배려가 짙게 배어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기시다 총재는 오는 4일 총리 취임과 함께 조각 인사도 단행할 예정입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이자 총리관저 2인자인 관방장관에는 2차 아베 정권에서 문부과학상을 지낸 마쓰노 히로카즈 중의원이 내정됐습니다.

처음엔 관방장관 후보로 아베 전 총리의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이 거론됐지만, 아베 색깔이 지나치게 짙다는 지적에 따라 마쓰노가 기용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무상엔 스즈키 순이치 전 환경상이 발탁되고,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은 유임될 전망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번 인사에 대해 야당 입헌민주당 아즈미 국회대책위원장은 "바로 아베 전 총리에 업혀 가는 정권이고, 이 정도면 아베가 (다시 총리를) 하는 게 낫다"고 혹평했습니다.

이어 기시다 총재에 대해 "아베나 아소의 의견을 잘 듣는 사람 같기 때문에 내 의견도 잘 들어줄 것으로 믿고 기대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사진 출처 : 교도=연합뉴스]
  • 日 자민당 ‘아베 사람’ 일색 인사…야당 “차라리 아베가 해라” 비판도
    • 입력 2021-10-01 14:02:20
    • 수정2021-10-01 16:18:23
    국제
4일 신임 일본 총리로 취임하는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총재가 당 간부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기시다 총재는 이날 오후 당의 2인자이자 당 인사와 자금 관리, 선거 공천을 담당하는 간사장에 아마리 아키라 세제조사회장을 기용하는 등 자민당 새 집행부 임원 인사를 실시했습니다.

이번 총재 선거에 출마해 1차 투표에서 3위를 했던 다카이치 전 총무상은 정무조사회장에 임명됐고, 기시다와 결선 투표에서 맞붙은 고노 다로 행정개혁상 역시 당 홍보본부장에 기용됐습니다.

총무회장에는 3선의 소장파인 후쿠다 다쓰오 중의원이 임명됐습니다. 후쿠다 의원은 아베 전 총리가 실질적 지주인 호소다파 소속으로, 후쿠다 다케오 전 총리의 손자이자, 후쿠다 야스오 전 총리의 아들인 3세 정치인입니다.

선거대책위원장 역시 호소다파 소속인 엔도 도시아키 전 올림픽담당상이 맡게 됐습니다.

기시다의 이번 자민당 간부 첫 인사에선 자신의 총재 당선에 기여한 아베 전 총리와 아소 부총리에 대한 배려가 짙게 배어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기시다 총재는 오는 4일 총리 취임과 함께 조각 인사도 단행할 예정입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이자 총리관저 2인자인 관방장관에는 2차 아베 정권에서 문부과학상을 지낸 마쓰노 히로카즈 중의원이 내정됐습니다.

처음엔 관방장관 후보로 아베 전 총리의 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이 거론됐지만, 아베 색깔이 지나치게 짙다는 지적에 따라 마쓰노가 기용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무상엔 스즈키 순이치 전 환경상이 발탁되고,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은 유임될 전망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이번 인사에 대해 야당 입헌민주당 아즈미 국회대책위원장은 "바로 아베 전 총리에 업혀 가는 정권이고, 이 정도면 아베가 (다시 총리를) 하는 게 낫다"고 혹평했습니다.

이어 기시다 총재에 대해 "아베나 아소의 의견을 잘 듣는 사람 같기 때문에 내 의견도 잘 들어줄 것으로 믿고 기대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사진 출처 : 교도=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