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유나이티드항공 백신 안 맞은 직원 590여 명에 해고 압박하자 절반 접종
입력 2021.10.01 (14:04) 수정 2021.10.01 (14:56) 국제
미국의 대표 항공사 유나이티드항공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직원들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하자 미접종자 수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NBC 방송은 현지 시간 오늘(30일)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으로 해고 통보를 받은 유나이티드항공 직원 수가 당 초 593명에서 320명으로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지난 8월 유나이티드항공은 국내 직원 6만 7천 명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이달 27일까지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 가운데 2천 명가량은 의학적 또는 종교적 이유로 접종 면제를 요청했습니다.

이후 항공사는 백신 미접종자 593명에 대한 해고 작업에 착수했고 이 가운데 273명이 추가로 접종 증명서를 제출했습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성명에서 "우리의 백신 정책은 요구사항이 효과가 있음을 계속해서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미국 내 다른 대부분 항공사는 직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요구하는 대신 권장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기업들에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려는 조 바이든 행정부 계획에 따라 이러한 방침은 변경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유나이티드항공 백신 안 맞은 직원 590여 명에 해고 압박하자 절반 접종
    • 입력 2021-10-01 14:04:33
    • 수정2021-10-01 14:56:11
    국제
미국의 대표 항공사 유나이티드항공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직원들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하자 미접종자 수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NBC 방송은 현지 시간 오늘(30일)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으로 해고 통보를 받은 유나이티드항공 직원 수가 당 초 593명에서 320명으로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지난 8월 유나이티드항공은 국내 직원 6만 7천 명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이달 27일까지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 가운데 2천 명가량은 의학적 또는 종교적 이유로 접종 면제를 요청했습니다.

이후 항공사는 백신 미접종자 593명에 대한 해고 작업에 착수했고 이 가운데 273명이 추가로 접종 증명서를 제출했습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성명에서 "우리의 백신 정책은 요구사항이 효과가 있음을 계속해서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미국 내 다른 대부분 항공사는 직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요구하는 대신 권장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대기업들에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려는 조 바이든 행정부 계획에 따라 이러한 방침은 변경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