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윤석열, ‘고발사주’ 공동정범 의심”
입력 2021.10.01 (14:41)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에 관여한 정황이 있다고 발표하고 공수처로 사건을 이첩한 것과 관련해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경선후보는 ‘공동정범’이란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오늘(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후보의 사전 공감이나 지시 없이는 손준성 검사가 검찰에서 쫓겨나는 것은 물론 구속될 수 있는 국기문란범죄를 본인 스스로 판단할 동기와 이유가 하나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사전에 알았든 사후에 보고를 받았든 승계적 공모공동정범이라는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용민 최고위원도 “총장의 핵심 참모이자 수족과 같은 수사정보정책관실이 조직적으로 총장을 위한 범죄를 저지르면서 총장이 전혀 모른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발 사주 사건의 새로운 몸통은 불법 사찰일 것”이라며 “판사 사찰도 죄책감 없이 했던 윤석열의 대검이 누구인들 사찰하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드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고발사주 사건의 또 다른 당사자인 국민의힘은 정당의 존재 자체를 상실했다”며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손준성의 고발장과 정점식의 고발장이 복사라도 한 듯 빼다 박은 연유를 국민 앞에 밝히고 사과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윤석열, ‘고발사주’ 공동정범 의심”
    • 입력 2021-10-01 14:41:56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에 관여한 정황이 있다고 발표하고 공수처로 사건을 이첩한 것과 관련해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경선후보는 ‘공동정범’이란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오늘(1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후보의 사전 공감이나 지시 없이는 손준성 검사가 검찰에서 쫓겨나는 것은 물론 구속될 수 있는 국기문란범죄를 본인 스스로 판단할 동기와 이유가 하나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사전에 알았든 사후에 보고를 받았든 승계적 공모공동정범이라는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용민 최고위원도 “총장의 핵심 참모이자 수족과 같은 수사정보정책관실이 조직적으로 총장을 위한 범죄를 저지르면서 총장이 전혀 모른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발 사주 사건의 새로운 몸통은 불법 사찰일 것”이라며 “판사 사찰도 죄책감 없이 했던 윤석열의 대검이 누구인들 사찰하지 않았을까 싶은 생각이 드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닐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고발사주 사건의 또 다른 당사자인 국민의힘은 정당의 존재 자체를 상실했다”며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손준성의 고발장과 정점식의 고발장이 복사라도 한 듯 빼다 박은 연유를 국민 앞에 밝히고 사과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