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9월 가계대출 전방위 억제에도 증가폭 확대…주담대 4조 원↑
입력 2021.10.01 (17:19) 수정 2021.10.01 (17:20) 경제
금융당국의 전방위적인 가계대출 옥죄기 속에서도 지난달 국내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4조 원 넘게 늘었습니다. 특히 막차 수요가 몰린 주택담보대출이 4조 원 넘게 늘었습니다.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9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702조 8,878억 원으로 8월 말(698조 8,149억 원)보다 4조 729억 원 늘었습니다. 8월 한 달간 증가액인 3조 5,068억 원보다 증가 폭이 더 커진 겁니다.

9월 가계대출 증가액의 대부분은 주택담보대출에서 나왔으며, 이 역시 8월보다 증가 폭이 더 커졌습니다. 5대 시중은행의 9월 말 기준 주담대 잔액은 497조 4,174억 원으로, 8월 말보다 4조 26억 원 늘었습니다.

주담대 잔액은 7월 3조 8,237억 원, 8월 3조 8,311억 원 증가하는 등 석 달 연속으로 약 4조 원씩 늘었습니다.

5대 은행의 9월 말 기준 전세대출 잔액은 121조 4,308억 원으로, 8월 말보다 1조 4,638억 원 증가했는데, 7월(1조 9,728억 원)과 8월(1조 6,606억 원)보다 증가 폭이 다소 줄었습니다.

NH농협은행이 8월부터 11월 말까지 신규 담보대출을 중단한 데 이어, 우리은행도 신규 전세대출을 일시 중단하는 등 은행들의 대출 조이기가 강화됐음에도 증가세가 꺾이지 않은 겁니다.

반면 지난달 주요 은행의 개인 신용대출은 지난달에 이어 소폭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9월 말 현재 5대 시중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141조 원으로, 8월 말보다 1천58억 원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8월엔 한 달 동안 신용대출 증가액이 11억 원에 불과했습니다.

지난달 시중 은행 대부분이 신용대출 최대 한도를 '개인 연 소득 범위 이내'로 제한하고, 마이너스통장 대출 한도도 5천만 원으로 묶은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지난달 주요 은행들이 일제히 수신 금리를 인상하면서 정기예금과 정기적금을 합쳐 6천억 원 증가했습니다.

지난달 말 5대 시중은행의 정기적금 잔액은 35조 5,292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2,461억 원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입니다.

지난달 말 정기예금 잔액은 632조 4,234억 원으로, 역시 한 달 전보다 3,538억 원 늘었습니다. 8월에 7조 9천억 원이 늘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 폭은 크게 줄었습니다.

대신, 이자가 0%대로 낮은 수준인 요구불예금 잔액은 9월 말 기준 692조 8,475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7조 6,606억 원이나 늘었습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추석 연휴가 있고 이사가 많은 가을에는 보너스나 이사 대기 자금으로 인해 요구불 예금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9월 가계대출 전방위 억제에도 증가폭 확대…주담대 4조 원↑
    • 입력 2021-10-01 17:19:39
    • 수정2021-10-01 17:20:56
    경제
금융당국의 전방위적인 가계대출 옥죄기 속에서도 지난달 국내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4조 원 넘게 늘었습니다. 특히 막차 수요가 몰린 주택담보대출이 4조 원 넘게 늘었습니다.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9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702조 8,878억 원으로 8월 말(698조 8,149억 원)보다 4조 729억 원 늘었습니다. 8월 한 달간 증가액인 3조 5,068억 원보다 증가 폭이 더 커진 겁니다.

9월 가계대출 증가액의 대부분은 주택담보대출에서 나왔으며, 이 역시 8월보다 증가 폭이 더 커졌습니다. 5대 시중은행의 9월 말 기준 주담대 잔액은 497조 4,174억 원으로, 8월 말보다 4조 26억 원 늘었습니다.

주담대 잔액은 7월 3조 8,237억 원, 8월 3조 8,311억 원 증가하는 등 석 달 연속으로 약 4조 원씩 늘었습니다.

5대 은행의 9월 말 기준 전세대출 잔액은 121조 4,308억 원으로, 8월 말보다 1조 4,638억 원 증가했는데, 7월(1조 9,728억 원)과 8월(1조 6,606억 원)보다 증가 폭이 다소 줄었습니다.

NH농협은행이 8월부터 11월 말까지 신규 담보대출을 중단한 데 이어, 우리은행도 신규 전세대출을 일시 중단하는 등 은행들의 대출 조이기가 강화됐음에도 증가세가 꺾이지 않은 겁니다.

반면 지난달 주요 은행의 개인 신용대출은 지난달에 이어 소폭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9월 말 현재 5대 시중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은 141조 원으로, 8월 말보다 1천58억 원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8월엔 한 달 동안 신용대출 증가액이 11억 원에 불과했습니다.

지난달 시중 은행 대부분이 신용대출 최대 한도를 '개인 연 소득 범위 이내'로 제한하고, 마이너스통장 대출 한도도 5천만 원으로 묶은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지난달 주요 은행들이 일제히 수신 금리를 인상하면서 정기예금과 정기적금을 합쳐 6천억 원 증가했습니다.

지난달 말 5대 시중은행의 정기적금 잔액은 35조 5,292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2,461억 원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입니다.

지난달 말 정기예금 잔액은 632조 4,234억 원으로, 역시 한 달 전보다 3,538억 원 늘었습니다. 8월에 7조 9천억 원이 늘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 폭은 크게 줄었습니다.

대신, 이자가 0%대로 낮은 수준인 요구불예금 잔액은 9월 말 기준 692조 8,475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7조 6,606억 원이나 늘었습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추석 연휴가 있고 이사가 많은 가을에는 보너스나 이사 대기 자금으로 인해 요구불 예금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