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제주 경선 이재명 56.75%로 1위…누적득표 과반 유지
입력 2021.10.01 (18:07) 수정 2021.10.01 (18:48) 정치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제주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1일) 제주 지역 대의원과 권리당원 투표에서 3,944표를 얻어 득표율 56.75%로 과반을 기록했습니다.

2위는 이낙연 후보로 2,482표, 득표율은 35.71% 였습니다.

3위는 추미애 6.55%, 4위 박용진 0.99%로 집계됐습니다.

제주 지역 경선은 선거인단 13,346명 가운데 유효투표수 6,971명으로 52.23% 의 유효투표율을 기록했습니다.

지금까지 누적 득표를 보면 이재명 후보가 과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누적 득표율 53.41%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이낙연 후보는 34.73%로 2위입니다.

이재명 후보는 결과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예상보다 높은 제주도민들과 제주도 당원들의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역시 정치는 정치인들이 아니라 국민과 당원들이 한다는 사실 보여주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주말 49만여 명 규모의 국민·일반당원이 참여하는 2차 슈퍼위크 결과에서 본선 직행이 결정될 거라고 보냐는 질문엔 "예상은 못하고, 기대하고 있다"며 "잘되길 바란다. 저로서는 최선을 다하고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판단과 선택을 겸허하게 기다리겠다"고 답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제주도민의 표심을 감사히 받아들인다"며 "지지해준 분들께 감사드리고 지지해주지 않은 분들의 마음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2차 슈퍼위크 전망에 대해선 "숫자로 전망하는 일은 자제하고 있지만 나아질 거라 예상한다"며 결선 투표에 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조직을 동원한 사람도 아니고 뒤늦게 출발한 만큼 개혁 일심으로 달려왔는데, 이심전심으로 표를 주신 사랑하는 제주당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박용진 후보는 "이번 주말 슈퍼위크에서 민주당 경선의 큰 그림이 결정되겠다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대한민국의 미래와 민주당의 변화를 위한 지지자들의 바람을 충실하게 담아내는 데 마지막까지 사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내일(2일) 부산울산경남, 모레(3일)는 인천 순회경선을 진행하며, 인천 경선에서는 49만여 명이 선거인단으로 구성됐던 2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함께 발표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제주 경선 이재명 56.75%로 1위…누적득표 과반 유지
    • 입력 2021-10-01 18:07:02
    • 수정2021-10-01 18:48:09
    정치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제주 지역 경선에서 이재명 후보가 1위를 차지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1일) 제주 지역 대의원과 권리당원 투표에서 3,944표를 얻어 득표율 56.75%로 과반을 기록했습니다.

2위는 이낙연 후보로 2,482표, 득표율은 35.71% 였습니다.

3위는 추미애 6.55%, 4위 박용진 0.99%로 집계됐습니다.

제주 지역 경선은 선거인단 13,346명 가운데 유효투표수 6,971명으로 52.23% 의 유효투표율을 기록했습니다.

지금까지 누적 득표를 보면 이재명 후보가 과반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누적 득표율 53.41%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이낙연 후보는 34.73%로 2위입니다.

이재명 후보는 결과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예상보다 높은 제주도민들과 제주도 당원들의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역시 정치는 정치인들이 아니라 국민과 당원들이 한다는 사실 보여주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주말 49만여 명 규모의 국민·일반당원이 참여하는 2차 슈퍼위크 결과에서 본선 직행이 결정될 거라고 보냐는 질문엔 "예상은 못하고, 기대하고 있다"며 "잘되길 바란다. 저로서는 최선을 다하고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판단과 선택을 겸허하게 기다리겠다"고 답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제주도민의 표심을 감사히 받아들인다"며 "지지해준 분들께 감사드리고 지지해주지 않은 분들의 마음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2차 슈퍼위크 전망에 대해선 "숫자로 전망하는 일은 자제하고 있지만 나아질 거라 예상한다"며 결선 투표에 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추미애 후보는 "조직을 동원한 사람도 아니고 뒤늦게 출발한 만큼 개혁 일심으로 달려왔는데, 이심전심으로 표를 주신 사랑하는 제주당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박용진 후보는 "이번 주말 슈퍼위크에서 민주당 경선의 큰 그림이 결정되겠다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대한민국의 미래와 민주당의 변화를 위한 지지자들의 바람을 충실하게 담아내는 데 마지막까지 사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내일(2일) 부산울산경남, 모레(3일)는 인천 순회경선을 진행하며, 인천 경선에서는 49만여 명이 선거인단으로 구성됐던 2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함께 발표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