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차 산업펀드 부실 운영·특혜 의혹 사실과 달라”
입력 2021.10.01 (22:01) 수정 2021.11.24 (14:46)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원희룡 전 지사의 핵심 공약인 '제주 4차산업혁명 전략펀드'를 이른바 '페이퍼 컴퍼니'에 투자하는 등 부실하게 운영된다는 도의회 지적에 대해 펀드 운용사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해당 펀드의 운용사는 오늘 제주시내 한 호텔에서 언론 설명회를 갖고 '페이퍼 컴퍼니'로 지목된 회사들은 제주로 본점을 옮긴 뒤 이전을 추진 중이거나 제주에서 실제 사업을 벌인 곳들이라며 펀드가 부실하게 운영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 “4차 산업펀드 부실 운영·특혜 의혹 사실과 달라”
    • 입력 2021-10-01 22:01:33
    • 수정2021-11-24 14:46:12
    뉴스9(제주)
원희룡 전 지사의 핵심 공약인 '제주 4차산업혁명 전략펀드'를 이른바 '페이퍼 컴퍼니'에 투자하는 등 부실하게 운영된다는 도의회 지적에 대해 펀드 운용사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해당 펀드의 운용사는 오늘 제주시내 한 호텔에서 언론 설명회를 갖고 '페이퍼 컴퍼니'로 지목된 회사들은 제주로 본점을 옮긴 뒤 이전을 추진 중이거나 제주에서 실제 사업을 벌인 곳들이라며 펀드가 부실하게 운영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