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이스북 ‘내부고발자 폭로’ 일파만파…주가 급락에 접속장애까지
입력 2021.10.05 (06:18) 수정 2021.10.05 (07: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회사 인스타그램이 청소년 정신 건강에 유해하다는 연구보고서를 갖고도 계속 감춰왔다는 한 내부고발자의 폭로에 페이스북이 미국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소도 됐는데, 공교롭게도 우리 시간 오늘 새벽부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인터넷 접속에 장애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뉴욕 한보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중순부터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 저널을 통해 페이스북의 내부 연구보고서 등을 연속해서 폭로한 페이스북 전 직원이, 미국 CBS 방송에 직접 나와 입을 열었습니다.

내부고발자 프랜시스 하우겐은 자회사 인스타그램이 청소년 정신 건강에 유해한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를 수 차례 손에 쥐고도 페이스북이 이를 숨기고 오히려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출시를 추진해왔다고 폭로했습니다.

[프랜시스 하우겐/전 페이스북 직원 : "페이스북은 검색 알고리즘을 (이용자들에게) 더 안전하게 바꾸면, 이용자들이 사이트에서 보내는 시간이 줄고, 광고도 더 적게 누르게 돼 회사가 돈을 덜 벌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하우겐은 지난 2019년부터 지난 5월까지 페이스북 선거뉴스 청렴팀에서 일했다고 밝히면서, 페이스북이 게시물 규제에서 유명인에게 예외를 두고 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하우겐은 "전 직장인 페이스북에 위해를 가하려는 게 아니라 페이스북을 고치기 위해 나서게 됐다"고 했습니다.

[프랜시스 하우겐/전 페이스북 직원 : "대중에게 좋은 것과 회사에 좋은 것 사이에 서 이해 충돌이 있었고, 페이스북은 계속해서 회사의 이익을 위한 최적화를 선택했습니다."]

페이스북측은 하우겐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했습니다.

[닉 클레그/페이스북 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 : "우리는 잘못된 정보와 유해한 콘텐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계속해서 많은 개선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나쁜 콘텐츠를 조장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파장은 커지고 있습니다.

내부고발자 하우겐의 방송 인터뷰가 공개 된 후 페이스북 주가는 하룻동안 5%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하우겐은 페이스북을 거짓정보 제공 혐의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고발 조치하고, 현지시간 5일 열릴 미국 의회 청문회에도 출석할 예정입니다.

증권거래위원회에 내부 고발자 보호도 요청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우리 시간 오늘 새벽부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의 인터넷 접속에 장애까지 발생하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영상편집:정재숙
  • 페이스북 ‘내부고발자 폭로’ 일파만파…주가 급락에 접속장애까지
    • 입력 2021-10-05 06:18:32
    • 수정2021-10-05 07:05:37
    뉴스광장 1부
[앵커]

자회사 인스타그램이 청소년 정신 건강에 유해하다는 연구보고서를 갖고도 계속 감춰왔다는 한 내부고발자의 폭로에 페이스북이 미국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소도 됐는데, 공교롭게도 우리 시간 오늘 새벽부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의 인터넷 접속에 장애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뉴욕 한보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중순부터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 저널을 통해 페이스북의 내부 연구보고서 등을 연속해서 폭로한 페이스북 전 직원이, 미국 CBS 방송에 직접 나와 입을 열었습니다.

내부고발자 프랜시스 하우겐은 자회사 인스타그램이 청소년 정신 건강에 유해한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를 수 차례 손에 쥐고도 페이스북이 이를 숨기고 오히려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출시를 추진해왔다고 폭로했습니다.

[프랜시스 하우겐/전 페이스북 직원 : "페이스북은 검색 알고리즘을 (이용자들에게) 더 안전하게 바꾸면, 이용자들이 사이트에서 보내는 시간이 줄고, 광고도 더 적게 누르게 돼 회사가 돈을 덜 벌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하우겐은 지난 2019년부터 지난 5월까지 페이스북 선거뉴스 청렴팀에서 일했다고 밝히면서, 페이스북이 게시물 규제에서 유명인에게 예외를 두고 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하우겐은 "전 직장인 페이스북에 위해를 가하려는 게 아니라 페이스북을 고치기 위해 나서게 됐다"고 했습니다.

[프랜시스 하우겐/전 페이스북 직원 : "대중에게 좋은 것과 회사에 좋은 것 사이에 서 이해 충돌이 있었고, 페이스북은 계속해서 회사의 이익을 위한 최적화를 선택했습니다."]

페이스북측은 하우겐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했습니다.

[닉 클레그/페이스북 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 : "우리는 잘못된 정보와 유해한 콘텐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계속해서 많은 개선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나쁜 콘텐츠를 조장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파장은 커지고 있습니다.

내부고발자 하우겐의 방송 인터뷰가 공개 된 후 페이스북 주가는 하룻동안 5%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하우겐은 페이스북을 거짓정보 제공 혐의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고발 조치하고, 현지시간 5일 열릴 미국 의회 청문회에도 출석할 예정입니다.

증권거래위원회에 내부 고발자 보호도 요청했습니다.

공교롭게도 우리 시간 오늘 새벽부터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의 인터넷 접속에 장애까지 발생하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영상편집:정재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