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보 사퇴·특검·압수수색” 국민의힘 이재명에 파상공세
입력 2021.10.05 (09:41) 수정 2021.10.05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은 관리 책임을 언급한 이재명 후보를 두고 꼬리 자르기를 하지 말라며, 이 후보가 의혹의 배후라고 겨냥하고 있습니다.

이 후보 후보 사퇴와 특검 수용도 요구했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몸통은 이재명 후보라는 국민의힘, 특검에 더해 이 후보에 대한 압수수색을 요구했습니다.

또 이 후보 후보직 사퇴를 거론하는 등 꺼낼 수 있는 압박카드는 다 꺼내든 기류입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대장동 게이트, 그 수사가 이재명 후보 바로 턱밑까지 왔습니다. 모든 공직에서 사퇴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대선 후보직에서 사퇴해야 마땅합니다."]

특히 구속된 유동규 전 본부장과의 관계에 공세의 초점을 맞췄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KBS 최영일 시사본부 : "1원 하나 받은 것 없다든지, 유동규 모른다, 이런 걸로 가지 않았으면, 최순실 씨 처음에 나왔을 때 박근혜 대통령이 뭐라고 그랬나요? 그저 최순실 씨는 내가 연설문 정도 부탁하고 모르는 게 있으면 물어보는 사이다, 이러고 끊고 가려고 했던 것 아닙니까?"]

대선 주자들도 이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관리자로서의 책임 문제가 아니라 너무 명백한 거기 때문에 본인이 직접 형사 책임을 져야 되겠죠."]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손준성이 구속되면 윤석열 후보는 법적 책임을 져야 하고, 유동규가 구속이 되면 이재명 후보가 법적 책임을 져야 합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대장동 의혹을 알리는 차원에서 도보 행진을 하며 선전전을 벌이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강병숩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이재연
  • “후보 사퇴·특검·압수수색” 국민의힘 이재명에 파상공세
    • 입력 2021-10-05 09:41:50
    • 수정2021-10-05 10:01:57
    930뉴스
[앵커]

국민의힘은 관리 책임을 언급한 이재명 후보를 두고 꼬리 자르기를 하지 말라며, 이 후보가 의혹의 배후라고 겨냥하고 있습니다.

이 후보 후보 사퇴와 특검 수용도 요구했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몸통은 이재명 후보라는 국민의힘, 특검에 더해 이 후보에 대한 압수수색을 요구했습니다.

또 이 후보 후보직 사퇴를 거론하는 등 꺼낼 수 있는 압박카드는 다 꺼내든 기류입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대장동 게이트, 그 수사가 이재명 후보 바로 턱밑까지 왔습니다. 모든 공직에서 사퇴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대선 후보직에서 사퇴해야 마땅합니다."]

특히 구속된 유동규 전 본부장과의 관계에 공세의 초점을 맞췄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KBS 최영일 시사본부 : "1원 하나 받은 것 없다든지, 유동규 모른다, 이런 걸로 가지 않았으면, 최순실 씨 처음에 나왔을 때 박근혜 대통령이 뭐라고 그랬나요? 그저 최순실 씨는 내가 연설문 정도 부탁하고 모르는 게 있으면 물어보는 사이다, 이러고 끊고 가려고 했던 것 아닙니까?"]

대선 주자들도 이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관리자로서의 책임 문제가 아니라 너무 명백한 거기 때문에 본인이 직접 형사 책임을 져야 되겠죠."]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손준성이 구속되면 윤석열 후보는 법적 책임을 져야 하고, 유동규가 구속이 되면 이재명 후보가 법적 책임을 져야 합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대장동 의혹을 알리는 차원에서 도보 행진을 하며 선전전을 벌이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강병숩니다.

촬영기자:최연송/영상편집:이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