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1위 후보 위기, 민주당과 정권 재창출의 위기”
입력 2021.10.05 (10:30) 수정 2021.10.05 (10:30) 정치
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위 후보의 위기가 바로 민주당의 위기이고 정권 재창출의 위기”라고, 대장동 의혹 관련 이재명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오늘(5일) 서울 공약발표 기자회견장에서 “자칫 잘못하면 이번 대선이 대장동 선거, 고발 사주 선거로 흘러 들어갈지도 모른다. 민주당이 대장동의 늪에 빠지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이어 위기를 외면한다고 해서 위기가 없어지는 게 아니라면서 “위기를 직시하면서 가장 용기 있고 현명하게 대처하지 않으면 민주당은 크게 후회할 날이 올지도 모른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는 또,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유동규 전 본부장과 이재명 후보의 관계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엔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성남시장의 관계가 한전 직원과 대통령의 관계에 비유할 수 있을 것인가 국민들이 판단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어제(4일) 기자간담회에서 야권의 사퇴 요구에 대해 “한전 직원이 뇌물 받으면 대통령이 사퇴하느냐”고 일축한 바 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이번 주말 마지막 서울 경기 지역 선거인단 투표와 ‘3차 슈퍼위크’를 앞두고, “위기일수록 집단 지성이 필요하다”며 “투표를 통해 현명한 판단을 표현해주시길 바란다”며 투표를 독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이낙연 “1위 후보 위기, 민주당과 정권 재창출의 위기”
    • 입력 2021-10-05 10:30:02
    • 수정2021-10-05 10:30:51
    정치
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가 “1위 후보의 위기가 바로 민주당의 위기이고 정권 재창출의 위기”라고, 대장동 의혹 관련 이재명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오늘(5일) 서울 공약발표 기자회견장에서 “자칫 잘못하면 이번 대선이 대장동 선거, 고발 사주 선거로 흘러 들어갈지도 모른다. 민주당이 대장동의 늪에 빠지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이어 위기를 외면한다고 해서 위기가 없어지는 게 아니라면서 “위기를 직시하면서 가장 용기 있고 현명하게 대처하지 않으면 민주당은 크게 후회할 날이 올지도 모른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후보는 또,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유동규 전 본부장과 이재명 후보의 관계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엔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성남시장의 관계가 한전 직원과 대통령의 관계에 비유할 수 있을 것인가 국민들이 판단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어제(4일) 기자간담회에서 야권의 사퇴 요구에 대해 “한전 직원이 뇌물 받으면 대통령이 사퇴하느냐”고 일축한 바 있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이번 주말 마지막 서울 경기 지역 선거인단 투표와 ‘3차 슈퍼위크’를 앞두고, “위기일수록 집단 지성이 필요하다”며 “투표를 통해 현명한 판단을 표현해주시길 바란다”며 투표를 독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