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장동 피켓’ 설치에 국방위 국정감사 10시간 대치 끝 무산
입력 2021.10.05 (11:23) 수정 2021.10.05 (21:07) 정치
국방부에 대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가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여야 간 갈등으로 파행을 겪다 무산됐습니다.

국회 국방위는 오늘(5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국방부와 소속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의혹 관련 피켓을 국감장에 설치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피켓을 내려 줄 것을 요구하면서 10시간 가량 대치가 이어졌고, 끝내 무산됐습니다.

국방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은 "오늘 감사 일정이 개회하지 못하고 사실상 종료됐다"며,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하다"고 밝혔습니다.

민 의원은 "위원장으로서 여야 간사 간 합의를 종용해 왔지만 안 됐고, 정치적 중립 원칙을 깰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기동민 의원은 오전에 기자실을 방문해 "국방과 안보에는 여야가 없다는 생각으로 국방위 상임위를 진행했는데 난데없는 정치적 구호와 주장이 시작됐다"며, "아무리 시급한 정치적 주장이 있다고 하더라도 (국감장을) 정치적 구호와 선전의 장으로 만드는 걸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과도한 정치적 주장을 거두고 국감 고유의 임무를 할 것"을 야당 의원들에게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도 "39년 동안 군복 입고 있었지만 군 부대 내에서 정치적 구호 있는 피켓을 본 적이 없다"며, "군 부대 내에 어떤 일이 있어도 정치적 피켓이 등장하는 것을 허용하면 안 된다. 국감장을 정치 시위 현장으로 만드는 것은 용납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도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기자실을 찾아와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간사인 성일종 의원은 "피켓 시위 등 표현의 자유를 통해서 알려야 할 것을 알리는 것은 국회의원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며, "피켓 부착을 이유로 민주당이 회의를 보이콧 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 안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피켓 시위를 핑계로 삼는 것은 단군 이래 최대 비리 스캔들에 연루돼 있는 이재명 게이트를 당 차원에서 막으려는 것"이라며, "국정감사를 바로 열어주시기 바란다"고 여당에 촉구했습니다.

오후에도 여야는 국감장 밖 국방부 청사 로비에서 연달아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성 의원은 "대장동과 관련해 6,800평에 이르는 군인공제회의 땅이 강제수용돼 현역 간부들이 피땀 흘려 저축한 4천억 원 정도가 손실될 위기"라며 "공제회원 일인당 233만 원 정도 피해를 봤기에 반드시 알려야 된다고 생각해 피켓을 붙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의원 5명이 먼저 질의할 동안만이라도 피켓을 부착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는데 여당에서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직후에는 여당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의혹이 국방위 국감과 관련 있다"는 성 의원의 주장은 "견강부회"라며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정상적인 국감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기 의원은 "정치적 타협도 생각했으나 우리 의원들과 얘기 해본 결과 국방부에 들어와서 정치적 문제를 말하는 것은 안좋은 선례로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늘 열리지 못한 국방부에 대한 국정감사는 여야 간사가 협의해 추후 다시 열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6일)은 합동참모본부에 대한 국방위 국감이 예정돼 있어 또 다시 파행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장동 피켓’ 설치에 국방위 국정감사 10시간 대치 끝 무산
    • 입력 2021-10-05 11:23:38
    • 수정2021-10-05 21:07:50
    정치
국방부에 대한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가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여야 간 갈등으로 파행을 겪다 무산됐습니다.

국회 국방위는 오늘(5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국방부와 소속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의혹 관련 피켓을 국감장에 설치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피켓을 내려 줄 것을 요구하면서 10시간 가량 대치가 이어졌고, 끝내 무산됐습니다.

국방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은 "오늘 감사 일정이 개회하지 못하고 사실상 종료됐다"며,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하다"고 밝혔습니다.

민 의원은 "위원장으로서 여야 간사 간 합의를 종용해 왔지만 안 됐고, 정치적 중립 원칙을 깰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기동민 의원은 오전에 기자실을 방문해 "국방과 안보에는 여야가 없다는 생각으로 국방위 상임위를 진행했는데 난데없는 정치적 구호와 주장이 시작됐다"며, "아무리 시급한 정치적 주장이 있다고 하더라도 (국감장을) 정치적 구호와 선전의 장으로 만드는 걸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과도한 정치적 주장을 거두고 국감 고유의 임무를 할 것"을 야당 의원들에게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도 "39년 동안 군복 입고 있었지만 군 부대 내에서 정치적 구호 있는 피켓을 본 적이 없다"며, "군 부대 내에 어떤 일이 있어도 정치적 피켓이 등장하는 것을 허용하면 안 된다. 국감장을 정치 시위 현장으로 만드는 것은 용납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도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기자실을 찾아와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간사인 성일종 의원은 "피켓 시위 등 표현의 자유를 통해서 알려야 할 것을 알리는 것은 국회의원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며, "피켓 부착을 이유로 민주당이 회의를 보이콧 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 안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피켓 시위를 핑계로 삼는 것은 단군 이래 최대 비리 스캔들에 연루돼 있는 이재명 게이트를 당 차원에서 막으려는 것"이라며, "국정감사를 바로 열어주시기 바란다"고 여당에 촉구했습니다.

오후에도 여야는 국감장 밖 국방부 청사 로비에서 연달아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성 의원은 "대장동과 관련해 6,800평에 이르는 군인공제회의 땅이 강제수용돼 현역 간부들이 피땀 흘려 저축한 4천억 원 정도가 손실될 위기"라며 "공제회원 일인당 233만 원 정도 피해를 봤기에 반드시 알려야 된다고 생각해 피켓을 붙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의원 5명이 먼저 질의할 동안만이라도 피켓을 부착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는데 여당에서 거부했다"고 말했습니다.

직후에는 여당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의혹이 국방위 국감과 관련 있다"는 성 의원의 주장은 "견강부회"라며 "이런 상황이 지속되면 정상적인 국감은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기 의원은 "정치적 타협도 생각했으나 우리 의원들과 얘기 해본 결과 국방부에 들어와서 정치적 문제를 말하는 것은 안좋은 선례로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늘 열리지 못한 국방부에 대한 국정감사는 여야 간사가 협의해 추후 다시 열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6일)은 합동참모본부에 대한 국방위 국감이 예정돼 있어 또 다시 파행이 빚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