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유은혜 “학생 백신 접종 불이익 없도록 분위기 조성해야”
입력 2021.10.05 (11:29) 수정 2021.10.05 (11:39) 사회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2∼17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학생 백신 접종을 강요하지 않으며 불이익이 없도록 분위기를 조성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오늘(5일) 전국 시도교육청 부교육감들과의 ‘제16차 학교일상회복지원단 회의’에서 “백신접종에 대해 학교 현장에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각별히 신경 써달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현재 전 국민의 백신 1차 접종률이 77.4%에 이르고, 접종 완료 비율도 53%로 지역사회 감염 위험은 차츰 안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이러한 흐름만으로 학교와 학생들의 안전을 확실하게 보장한다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에 정부는 어렵게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을 계획했다”며 “고3 학생들은 백신 접종 완료 후 코로나 확진율이 감소해 현재 초·중·고 모든 학교급과 학년 중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유 부총리는 부교육감들에게 “백신 접종 후에 학생들이 교육 활동 중 건강에 이상한 점이 없는지 세심히 살피도록 하고 이상 반응이 발생하면 안내된 대처요령에 따라 즉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교육부가 지난달 6일 등교를 확대한 후 학생들의 감염경로를 분석한 결과 가족 감염이 46.9%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원인 미상(21.8%), 학교를 통한 감염(16.4%) 등의 순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유은혜 “학생 백신 접종 불이익 없도록 분위기 조성해야”
    • 입력 2021-10-05 11:29:12
    • 수정2021-10-05 11:39:52
    사회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2∼17살의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학생 백신 접종을 강요하지 않으며 불이익이 없도록 분위기를 조성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오늘(5일) 전국 시도교육청 부교육감들과의 ‘제16차 학교일상회복지원단 회의’에서 “백신접종에 대해 학교 현장에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도록 각별히 신경 써달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현재 전 국민의 백신 1차 접종률이 77.4%에 이르고, 접종 완료 비율도 53%로 지역사회 감염 위험은 차츰 안정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이러한 흐름만으로 학교와 학생들의 안전을 확실하게 보장한다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에 정부는 어렵게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을 계획했다”며 “고3 학생들은 백신 접종 완료 후 코로나 확진율이 감소해 현재 초·중·고 모든 학교급과 학년 중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유 부총리는 부교육감들에게 “백신 접종 후에 학생들이 교육 활동 중 건강에 이상한 점이 없는지 세심히 살피도록 하고 이상 반응이 발생하면 안내된 대처요령에 따라 즉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교육부가 지난달 6일 등교를 확대한 후 학생들의 감염경로를 분석한 결과 가족 감염이 46.9%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원인 미상(21.8%), 학교를 통한 감염(16.4%) 등의 순이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