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감 이틀째…대장동 의혹으로 곳곳 파행·정회
입력 2021.10.05 (11:37) 수정 2021.10.05 (11:39) 정치
국회가 법사위 등 12개 상임위원회에서 이틀째 국정감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곳곳에서 '대장동 의혹'을 놓고 여야가 충돌하면서 파행이 빚어졌습니다.

국토위에서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라는 팻말을 노트북 등에 붙였고, 민주당 의원들은 국감 방해 행위라며 이를 뗄 것을 요구하면서 여야 간 공방이 벌어지다 결국 국감이 일시 정회되기도 했습니다.

과방위에서도 대장동 관련 판넬 부탁 문제로 국감이 정회됐고, 국방위에서는 여야가 충돌하면서 국정감사를 시작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또 행안위, 기재위, 농해수위 등에서도 야당 의원들의 대장동 관련 팻말이나 마스크 착용 등을 놓고 여야가 대치하는 등 국감이 파행되고 있습니다.

정무위에서는 대장동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이재명 후보가 경기도지사를 사퇴하기 전 국정감사장에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요구가 이어졌고, 민주당 의원들은 곽상도 의원과 박영수 전 특검, 이경재 변호사 등도 함께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법사위에서는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장동 의혹 관련 자료 제출이 미흡하다고 따졌고, 민주당 의원들은 고발사주 의혹과 검찰의 월성원전 관련 수사 의혹과 관련해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감 이틀째…대장동 의혹으로 곳곳 파행·정회
    • 입력 2021-10-05 11:37:48
    • 수정2021-10-05 11:39:18
    정치
국회가 법사위 등 12개 상임위원회에서 이틀째 국정감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곳곳에서 '대장동 의혹'을 놓고 여야가 충돌하면서 파행이 빚어졌습니다.

국토위에서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라는 팻말을 노트북 등에 붙였고, 민주당 의원들은 국감 방해 행위라며 이를 뗄 것을 요구하면서 여야 간 공방이 벌어지다 결국 국감이 일시 정회되기도 했습니다.

과방위에서도 대장동 관련 판넬 부탁 문제로 국감이 정회됐고, 국방위에서는 여야가 충돌하면서 국정감사를 시작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또 행안위, 기재위, 농해수위 등에서도 야당 의원들의 대장동 관련 팻말이나 마스크 착용 등을 놓고 여야가 대치하는 등 국감이 파행되고 있습니다.

정무위에서는 대장동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이재명 후보가 경기도지사를 사퇴하기 전 국정감사장에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요구가 이어졌고, 민주당 의원들은 곽상도 의원과 박영수 전 특검, 이경재 변호사 등도 함께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법사위에서는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장동 의혹 관련 자료 제출이 미흡하다고 따졌고, 민주당 의원들은 고발사주 의혹과 검찰의 월성원전 관련 수사 의혹과 관련해 자료를 제출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