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유동규 뇌물 액수 8억 원”
입력 2021.10.05 (12:09) 수정 2021.10.05 (12:3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을 구속하면서 뇌물 8억 원을 받은 혐의 등을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 전 본부장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받고 있는 혐의는 뇌물과 배임입니다.

검찰은 재직 당시 성남시의 개발 사업에 깊숙이 관여한 유 전 본부장이 사업 관계자들로부터 금품을 받고 특혜를 줬다고 보고 있습니다.

특히 유 전 본부장이 사업을 설계하며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넣지 않았고, 이 때문에 화천대유는 막대한 이익을 성남시 측은 반대로 손해를 봤다는 겁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5억 원, 위례신도시 사업자로부터 3억원, 이렇게 모두 8억 원을 받았다고 구속영장에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이 대장동 외 성남시의 다른 개발 사업까지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2013년 추진된 위례신도시 사업은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배우자를 통해 사업 전반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유 전 본부장 측은 뇌물 혐의에 대해 화천대유 김 씨로부터 돈을 받은 적이 아예 없고, 배임 혐의도 당시 불가피한 설계였다고 부인했습니다.

유력한 증거가 될 수 있는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는 검찰이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체포 뒤 조사에서 "압수수색 전날 휴대전화를 창 밖으로 던졌다"고 했다가, 나중에는 "휴대폰 판매업자에게 맡겨놓았다"고 말을 바꿨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 전 본부장이 해당 판매업자가 누구인지는 말하지 않고 있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영상편집:김은주/그래픽:김지훈
  • 검찰 “유동규 뇌물 액수 8억 원”
    • 입력 2021-10-05 12:09:11
    • 수정2021-10-05 12:38:42
    뉴스 12
[앵커]

검찰이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을 구속하면서 뇌물 8억 원을 받은 혐의 등을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 전 본부장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받고 있는 혐의는 뇌물과 배임입니다.

검찰은 재직 당시 성남시의 개발 사업에 깊숙이 관여한 유 전 본부장이 사업 관계자들로부터 금품을 받고 특혜를 줬다고 보고 있습니다.

특히 유 전 본부장이 사업을 설계하며 초과 이익 환수 조항을 넣지 않았고, 이 때문에 화천대유는 막대한 이익을 성남시 측은 반대로 손해를 봤다는 겁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5억 원, 위례신도시 사업자로부터 3억원, 이렇게 모두 8억 원을 받았다고 구속영장에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이 대장동 외 성남시의 다른 개발 사업까지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2013년 추진된 위례신도시 사업은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 남욱 변호사가 배우자를 통해 사업 전반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유 전 본부장 측은 뇌물 혐의에 대해 화천대유 김 씨로부터 돈을 받은 적이 아예 없고, 배임 혐의도 당시 불가피한 설계였다고 부인했습니다.

유력한 증거가 될 수 있는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는 검찰이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체포 뒤 조사에서 "압수수색 전날 휴대전화를 창 밖으로 던졌다"고 했다가, 나중에는 "휴대폰 판매업자에게 맡겨놓았다"고 말을 바꿨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 전 본부장이 해당 판매업자가 누구인지는 말하지 않고 있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영상편집:김은주/그래픽:김지훈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