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200여 차례 횡령 의혹”…윤미향 “사실 아냐”
입력 2021.10.05 (19:21) 수정 2021.10.05 (19:3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정의기억연대 후원금을 빼돌려 개인 용도로 쓴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후원금을 음식점, 마사지숍 등에서 사용했다고 검찰이 파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전주혜 의원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윤 의원 공소장을 보면, 윤 의원은 2011년 11월부터 9년간 모두 217차례에 걸쳐 총 1억여 원을 횡령한 것으로 기재돼 있습니다.

이 가운데는 '요가 강사비'와 '과태료', '종합소득세 납부' 등에 사용한 정황도 발견됐습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자신의 SNS에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 검찰 “200여 차례 횡령 의혹”…윤미향 “사실 아냐”
    • 입력 2021-10-05 19:21:40
    • 수정2021-10-05 19:34:59
    뉴스 7
정의기억연대 후원금을 빼돌려 개인 용도로 쓴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후원금을 음식점, 마사지숍 등에서 사용했다고 검찰이 파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전주혜 의원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윤 의원 공소장을 보면, 윤 의원은 2011년 11월부터 9년간 모두 217차례에 걸쳐 총 1억여 원을 횡령한 것으로 기재돼 있습니다.

이 가운데는 '요가 강사비'와 '과태료', '종합소득세 납부' 등에 사용한 정황도 발견됐습니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자신의 SNS에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