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대 총학 “김건희 논문 재조사 촉구 투표율 50% 미달…기한 연장”
입력 2021.10.05 (20:10) 수정 2021.10.05 (21:26) 사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 촉구 여부를 묻는 국민대 총학생회의 투표가, 투표율 미달로 종료됐습니다.

국민대 총학생회는 지난 3일부터 오늘(5일) 저녁 6시까지 진행한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 결정에 대한 학생 총투표'의 최종 투표율이 43.45%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총학은 만약 재적 회원의 과반이 투표하고, 투표 회원의 과반이 찬성하면 김 씨 논문 부정 의혹을 재조사하라고 촉구할 계획이었습니다.

투표율이 미달됨에 따라 총학생회 측은 총투표관리위원회 회의를 거쳐 투표 기간을 오는 7일 18시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지난달 10일, 김 씨의 박사학위 논문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검증 시효가 지났다'며 조사를 하지 않기로 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에 총학생회는 "(학교의 결정이) 연구 윤리에 관해 시대상에 부합하지 못한다"라며 연구윤리위원회의 규정을 전면 재검토하고 김건희 씨의 논문에 대해 심도 있는 재조사를 진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국민대는 교육부의 요구에 따라, 오는 8일까지 논문 재검토와 관련한 계획을 밝힐 예정입니다.
  • 국민대 총학 “김건희 논문 재조사 촉구 투표율 50% 미달…기한 연장”
    • 입력 2021-10-05 20:10:21
    • 수정2021-10-05 21:26:49
    사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 논문 재조사 촉구 여부를 묻는 국민대 총학생회의 투표가, 투표율 미달로 종료됐습니다.

국민대 총학생회는 지난 3일부터 오늘(5일) 저녁 6시까지 진행한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 결정에 대한 학생 총투표'의 최종 투표율이 43.45%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총학은 만약 재적 회원의 과반이 투표하고, 투표 회원의 과반이 찬성하면 김 씨 논문 부정 의혹을 재조사하라고 촉구할 계획이었습니다.

투표율이 미달됨에 따라 총학생회 측은 총투표관리위원회 회의를 거쳐 투표 기간을 오는 7일 18시까지 연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는 지난달 10일, 김 씨의 박사학위 논문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검증 시효가 지났다'며 조사를 하지 않기로 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에 총학생회는 "(학교의 결정이) 연구 윤리에 관해 시대상에 부합하지 못한다"라며 연구윤리위원회의 규정을 전면 재검토하고 김건희 씨의 논문에 대해 심도 있는 재조사를 진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한편 국민대는 교육부의 요구에 따라, 오는 8일까지 논문 재검토와 관련한 계획을 밝힐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