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화천대유 회계 임원 소환…대주주 김만배 조사 수순
입력 2021.10.05 (21:02) 수정 2021.10.05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가 돈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대가가 있었는지에 초점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검찰이 화천대유의 회계 담당 임원을 불렀는데 배당과 분양 수입 수천억 원을 어디에 썼는지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내용을 토대로 곧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첫 소식, 이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이 화천대유 임원 김 모 씨를 참고인 조사했습니다.

김 씨는 화천대유에서 회계 관련 업무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천대유는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배당금으로만 577억 원을 받았습니다.

대장지구 아파트 단지 5곳 주택사업을 직접 시행해 2천억 원 넘는 분양수입도 거뒀습니다.

검찰은 김 씨를 상대로 이 돈 사용처 등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그제(3일)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구속 영장에서, 김 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뇌물 5억 원을 건넨 혐의를 적시했습니다.

김 씨는 이른바 정모 회계사 녹취 파일 속에서 유 전 본부장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화천대유의 고위급 법조계 인사 고문단 영입에도 직접 관여해, 정관계 로비 의혹 핵심 인물로 꼽히고 있습니다.

김 씨 측은 따로 밝힐 입장이 없고, 아직 검찰에서 조사받으러 나오라고 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김 씨 소유의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1호가 고가 주택을 보유한 사실도 의혹을 사고 있습니다.

성남시 운중동 시가 60억 원대 주택인데 2019년 매입했습니다.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가 따로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해당 주택에 대한 수사도 불가피해 보입니다.

검찰은 조만간 천화동인 1호의 이한성 이사를 불러 관련 사실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 류재현/영상편집:여동용
  • 검찰, 화천대유 회계 임원 소환…대주주 김만배 조사 수순
    • 입력 2021-10-05 21:02:15
    • 수정2021-10-05 22:02:24
    뉴스 9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가 돈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대가가 있었는지에 초점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검찰이 화천대유의 회계 담당 임원을 불렀는데 배당과 분양 수입 수천억 원을 어디에 썼는지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내용을 토대로 곧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소환할 것으로 보입니다.

첫 소식, 이유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장동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이 화천대유 임원 김 모 씨를 참고인 조사했습니다.

김 씨는 화천대유에서 회계 관련 업무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화천대유는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배당금으로만 577억 원을 받았습니다.

대장지구 아파트 단지 5곳 주택사업을 직접 시행해 2천억 원 넘는 분양수입도 거뒀습니다.

검찰은 김 씨를 상대로 이 돈 사용처 등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를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

검찰은 그제(3일)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구속 영장에서, 김 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뇌물 5억 원을 건넨 혐의를 적시했습니다.

김 씨는 이른바 정모 회계사 녹취 파일 속에서 유 전 본부장에게 금품을 제공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화천대유의 고위급 법조계 인사 고문단 영입에도 직접 관여해, 정관계 로비 의혹 핵심 인물로 꼽히고 있습니다.

김 씨 측은 따로 밝힐 입장이 없고, 아직 검찰에서 조사받으러 나오라고 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김 씨 소유의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 1호가 고가 주택을 보유한 사실도 의혹을 사고 있습니다.

성남시 운중동 시가 60억 원대 주택인데 2019년 매입했습니다.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가 따로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해당 주택에 대한 수사도 불가피해 보입니다.

검찰은 조만간 천화동인 1호의 이한성 이사를 불러 관련 사실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촬영기자:윤성욱 류재현/영상편집:여동용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