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탈레반 ‘아프간 점령’
미군이 버리고 간 무기, 아프간 총기 상점서 팔린다
입력 2021.10.06 (10:00) 수정 2021.10.06 (10:27) 국제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이 20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가운데 미군이 버리고 간 대량의 무기와 군용품이 현지 총기 상점에서 팔리고 있습니다.

아프간 칸다하르주 무기상들은 탈레반이 집권하자 총기상에서 총기류, 탄약 등이 공공연하게 판매되고 있다고 전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현지시간 5일 보도했습니다.

아프간 남부 지역에 수십 명의 아프간인이 총기 상점을 차려놓고 미제 권총, 소총, 수류탄, 쌍안경, 야간투시경 등을 팔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들 무기는 지난 20년에 걸친 아프간 전쟁 기간 미 정부가 훈련 및 원조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830억 달러, 우리 돈 약 98조여 원 이상을 투입해 아프간 보안군에 지급한 것이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칸다하르의 총기상은 "미국제 무기는 매우 잘 작동하고 사람들이 어떻게 사용하는지 알기 때문에 수요가 많다"면서 미국제 소총, 권총, 탄약 등을 수십 정 팔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미국이 아프간 정부군에 제공한 무기가 아직 현지에 많이 남아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미군의 첨단 무기는 남아 있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지난주 의회에서 미군이 아프간에서 운용하던 첨단 무기를 지난 8월 말 마지막 부대가 철수하면서 제거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탈레반은 미국제 무기가 시중에 팔리고 있다는 점을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빌랄 카리미 탈레반 대변인은 무기는 판매용이 아니라면서 "단 한 사람도 시장에서 총알을 팔거나 밀수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미군이 버리고 간 무기, 아프간 총기 상점서 팔린다
    • 입력 2021-10-06 10:00:32
    • 수정2021-10-06 10:27:20
    국제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이 20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가운데 미군이 버리고 간 대량의 무기와 군용품이 현지 총기 상점에서 팔리고 있습니다.

아프간 칸다하르주 무기상들은 탈레반이 집권하자 총기상에서 총기류, 탄약 등이 공공연하게 판매되고 있다고 전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현지시간 5일 보도했습니다.

아프간 남부 지역에 수십 명의 아프간인이 총기 상점을 차려놓고 미제 권총, 소총, 수류탄, 쌍안경, 야간투시경 등을 팔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들 무기는 지난 20년에 걸친 아프간 전쟁 기간 미 정부가 훈련 및 원조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830억 달러, 우리 돈 약 98조여 원 이상을 투입해 아프간 보안군에 지급한 것이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칸다하르의 총기상은 "미국제 무기는 매우 잘 작동하고 사람들이 어떻게 사용하는지 알기 때문에 수요가 많다"면서 미국제 소총, 권총, 탄약 등을 수십 정 팔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미국이 아프간 정부군에 제공한 무기가 아직 현지에 많이 남아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미군의 첨단 무기는 남아 있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지난주 의회에서 미군이 아프간에서 운용하던 첨단 무기를 지난 8월 말 마지막 부대가 철수하면서 제거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탈레반은 미국제 무기가 시중에 팔리고 있다는 점을 부인하고 나섰습니다.

빌랄 카리미 탈레반 대변인은 무기는 판매용이 아니라면서 "단 한 사람도 시장에서 총알을 팔거나 밀수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