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도개발공사, 땅 다 팔아도 빚 전부 못 갚아”
입력 2021.10.07 (07:41) 수정 2021.10.07 (08:07)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춘천 레고랜드 주변 개발을 맡은 중도개발공사가 개발한 땅을 다 팔아도 빚을 다 갚지 못 할거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빚 보증을 서준 강원도의 부담은 계속해서 커져 가는 모양새입니다.

엄기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50억 원의 빚으로 첫 발을 뗀 춘천 레고랜드 사업.

중도개발공사가 다음 달까지 대출을 갚지 못해 만기를 연장하는 일이 현실화됐습니다.

금리는 70%가량 뛰어, 2년간 이자는 최대 200억 원이 될 전망입니다.

불과 1년 전, 강원도와 중도개발공사가 대출 금융사를 바꾸면서, 금리를 낮췄다고 홍보했던 게 무색합니다.

정해진 대출 만기를 앞두고 강원도가 제대로 대비를 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안권용/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 "부채 양도하는 것도 BNK가 동의를 해야만 가능하도록 돼 있어요."]

[조형연/강원도의원 : "그럼 이자를 올려달라는 대로 올려줄 수밖에 없는 것 아니에요? 애초에 계약 자체가…."]

대출 만기 연장이 근본적인 대책이 아니라는 지적도 이어집니다.

중도개발공사가 남은 땅을 다 팔아도 빚 2,050억 원을 다 갚지 못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입니다.

[신영재/강원도의원 : "(이 땅을 모두) 매각을 한다고 하더라도 2,050억 원을 다 갚지 못하는 부분을 말씀하시는 거잖아요. 400억 정도 모자라다는 거잖아요."]

[안권용/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 "상환을 못 하는 부분이 있을 수가 있는데, 현재 기준으로. 그러나 앞으로 땅값이 높아지는 부분이 있고…."]

2년 뒤 ' 토지 환매 의무'에 따라 강원도가 중도개발공사의 빚을 대신 갚는 상황이 불가피하다며, 청산 절차를 밟는 등 결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조성호/강원도의원 : "강원도에서 부담해야 될 재정이 막대해질 수 있는 부분이 발생할 수가 있다…. GJC(중도개발공사)에서 잘했으면 이게 올라오겠습니까?"]

하지만, 강원도는 대출 연장이 안 돼 기반 공사가 늦어지면 멀린과의 총괄개발협약 상 배상책임이 생긴다며 의원들을 설득했습니다.

결국, 잇단 비판에도 관련 동의안은 강원도의회 상임위에서 원안 가결됐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촬영기자:고명기
  • “중도개발공사, 땅 다 팔아도 빚 전부 못 갚아”
    • 입력 2021-10-07 07:41:15
    • 수정2021-10-07 08:07:55
    뉴스광장(춘천)
[앵커]

춘천 레고랜드 주변 개발을 맡은 중도개발공사가 개발한 땅을 다 팔아도 빚을 다 갚지 못 할거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빚 보증을 서준 강원도의 부담은 계속해서 커져 가는 모양새입니다.

엄기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50억 원의 빚으로 첫 발을 뗀 춘천 레고랜드 사업.

중도개발공사가 다음 달까지 대출을 갚지 못해 만기를 연장하는 일이 현실화됐습니다.

금리는 70%가량 뛰어, 2년간 이자는 최대 200억 원이 될 전망입니다.

불과 1년 전, 강원도와 중도개발공사가 대출 금융사를 바꾸면서, 금리를 낮췄다고 홍보했던 게 무색합니다.

정해진 대출 만기를 앞두고 강원도가 제대로 대비를 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안권용/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 "부채 양도하는 것도 BNK가 동의를 해야만 가능하도록 돼 있어요."]

[조형연/강원도의원 : "그럼 이자를 올려달라는 대로 올려줄 수밖에 없는 것 아니에요? 애초에 계약 자체가…."]

대출 만기 연장이 근본적인 대책이 아니라는 지적도 이어집니다.

중도개발공사가 남은 땅을 다 팔아도 빚 2,050억 원을 다 갚지 못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입니다.

[신영재/강원도의원 : "(이 땅을 모두) 매각을 한다고 하더라도 2,050억 원을 다 갚지 못하는 부분을 말씀하시는 거잖아요. 400억 정도 모자라다는 거잖아요."]

[안권용/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 : "상환을 못 하는 부분이 있을 수가 있는데, 현재 기준으로. 그러나 앞으로 땅값이 높아지는 부분이 있고…."]

2년 뒤 ' 토지 환매 의무'에 따라 강원도가 중도개발공사의 빚을 대신 갚는 상황이 불가피하다며, 청산 절차를 밟는 등 결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조성호/강원도의원 : "강원도에서 부담해야 될 재정이 막대해질 수 있는 부분이 발생할 수가 있다…. GJC(중도개발공사)에서 잘했으면 이게 올라오겠습니까?"]

하지만, 강원도는 대출 연장이 안 돼 기반 공사가 늦어지면 멀린과의 총괄개발협약 상 배상책임이 생긴다며 의원들을 설득했습니다.

결국, 잇단 비판에도 관련 동의안은 강원도의회 상임위에서 원안 가결됐습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촬영기자:고명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춘천)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