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글날 연휴 해양사고 잇따라…보령해경 106명 구조
입력 2021.10.12 (08:22) 수정 2021.10.12 (08:47)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어제(11일) 아침 7시쯤 서천군 마량항 인근 바다에서 22명이 타고 있던 9톤급 낚싯배가 엔진고장으로 표류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 구조정에 예인됐습니다.

또 보령시 죽도 인근 바다에서도 고무보트가 표류해 구조되는 등 한글날 연휴 마지막 날 3건의 해양사고가 잇따랐습니다.

보령해경은 이번 연휴 사흘 동안 18건의 해양사고가 발생해 모두 106명이 구조됐다며 선박 출항 전 연료와 배터리 점검,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 한글날 연휴 해양사고 잇따라…보령해경 106명 구조
    • 입력 2021-10-12 08:22:31
    • 수정2021-10-12 08:47:53
    뉴스광장(대전)
어제(11일) 아침 7시쯤 서천군 마량항 인근 바다에서 22명이 타고 있던 9톤급 낚싯배가 엔진고장으로 표류해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 구조정에 예인됐습니다.

또 보령시 죽도 인근 바다에서도 고무보트가 표류해 구조되는 등 한글날 연휴 마지막 날 3건의 해양사고가 잇따랐습니다.

보령해경은 이번 연휴 사흘 동안 18건의 해양사고가 발생해 모두 106명이 구조됐다며 선박 출항 전 연료와 배터리 점검,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