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송영길 “무효표 이의제기 내일 최종 정리…이낙연 승복할 것”
입력 2021.10.12 (09:09) 수정 2021.10.12 (09:11) 정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낙연 전 대표 측의 경선 무효표 처리 이의제기와 관련해 “이미 결론이 난 문제”라며 “결론이 난 것을 다시 거론하는 법률적 절차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오늘(12일) TBS 라디오에 출연해 “이 이의제기는 이번에 제기한 것이 아니라 선거 진행 과정에서 제기된 것으로 선관위원 전원 일치로 당헌당규에 따라 무효표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결론이 났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선관위는 사실상 이미 결정을 했기 때문에 추가로 법률적으로 이것을 다시 다룰 수 있는 것은 없다”면서도 “정무적으로 저희가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한번 의견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했습니다.

송 대표는 “후보자가 사퇴한 경우 후보자에 대한 투표는 무효로 처리한다는 규정은 18, 19대 대선에서도 있었고 20대 대선에서는 더 확고하게 내용을 바꿨다”며 “실제로 그렇게 적용을 해서 노무현 대통령 (후보) 시절 유종근 후보의 표를 무효표로 하면서 그때 민주당 대변인이었던 이낙연 대변인께서 ‘아쉬운 일이다’ 발표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미 김두관 후보가 사퇴하면서 이재명 후보를 지지했고, 정세균 후보도 사실상 지지를 했다, 또 사실상 지금 이재명 후보가 11% 이상 이긴 것 아니냐”며 “이것은 정치적으로도 승복해야 될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낙연 후보 측에서 이의제기가 받아들여 지지 않을 경우 가처분 신청 등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겠냐는 관측에는 “법적으로 가면 민주당 스스로 이것 하나 처리할 수 없는 능력 없는 정당임을 자인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러지 않을 거라고 본다”며 “법적으로 가도 전혀 논란이 될 문제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 이낙연 침묵에 “지지자들 마음 달래기 위한 과정”

한편 송 대표는 이낙연 전 대표가 이와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데 대해선“아무래도 지지자들의 마음을 달래기 위한 과정이라고 보여진다”며 “당의 전체를 보고 합리적 결정을 하실 거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원팀 정신은 개개인의 유불리가 아니라 수차례 우리 후보들이 공언해 왔고 또 이낙연 후보도 ‘당신이 사전에 불복이란 없다, 선대위원장도 맡겠다’ 수차례 공언해 오셨다”며 “항상 진중하고 진지하신 이낙연 후보께서 당 전체를 위해 결단하고 승복하실 거라고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송영길 “무효표 이의제기 내일 최종 정리…이낙연 승복할 것”
    • 입력 2021-10-12 09:09:51
    • 수정2021-10-12 09:11:46
    정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낙연 전 대표 측의 경선 무효표 처리 이의제기와 관련해 “이미 결론이 난 문제”라며 “결론이 난 것을 다시 거론하는 법률적 절차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오늘(12일) TBS 라디오에 출연해 “이 이의제기는 이번에 제기한 것이 아니라 선거 진행 과정에서 제기된 것으로 선관위원 전원 일치로 당헌당규에 따라 무효표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결론이 났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선관위는 사실상 이미 결정을 했기 때문에 추가로 법률적으로 이것을 다시 다룰 수 있는 것은 없다”면서도 “정무적으로 저희가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한번 의견을 정리해 발표하겠다”고 했습니다.

송 대표는 “후보자가 사퇴한 경우 후보자에 대한 투표는 무효로 처리한다는 규정은 18, 19대 대선에서도 있었고 20대 대선에서는 더 확고하게 내용을 바꿨다”며 “실제로 그렇게 적용을 해서 노무현 대통령 (후보) 시절 유종근 후보의 표를 무효표로 하면서 그때 민주당 대변인이었던 이낙연 대변인께서 ‘아쉬운 일이다’ 발표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미 김두관 후보가 사퇴하면서 이재명 후보를 지지했고, 정세균 후보도 사실상 지지를 했다, 또 사실상 지금 이재명 후보가 11% 이상 이긴 것 아니냐”며 “이것은 정치적으로도 승복해야 될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낙연 후보 측에서 이의제기가 받아들여 지지 않을 경우 가처분 신청 등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겠냐는 관측에는 “법적으로 가면 민주당 스스로 이것 하나 처리할 수 없는 능력 없는 정당임을 자인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러지 않을 거라고 본다”며 “법적으로 가도 전혀 논란이 될 문제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 이낙연 침묵에 “지지자들 마음 달래기 위한 과정”

한편 송 대표는 이낙연 전 대표가 이와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데 대해선“아무래도 지지자들의 마음을 달래기 위한 과정이라고 보여진다”며 “당의 전체를 보고 합리적 결정을 하실 거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원팀 정신은 개개인의 유불리가 아니라 수차례 우리 후보들이 공언해 왔고 또 이낙연 후보도 ‘당신이 사전에 불복이란 없다, 선대위원장도 맡겠다’ 수차례 공언해 오셨다”며 “항상 진중하고 진지하신 이낙연 후보께서 당 전체를 위해 결단하고 승복하실 거라고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