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경 72정 관련 예산 ‘0원’…“유해 수습은 국가 책무”
입력 2021.10.12 (10:00) 수정 2021.10.12 (10:34) 930뉴스(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1980년 고성 앞바다에 침몰한 해경 72정 선체를 2년 전 찾았지만, 유해 수습이나 선체 인양 논의는 지지부진합니다.

내년에 추진하려던 선체 정밀탐색 등을 위한 예산도 전혀 반영되지 않았는데요.

유족들은 정부가 순직자들을 외면하고 있다며 국가의 책무를 다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천19년 4월, 수심 100미터 지점에서 찾은 60톤급 해경 경비정 72정입니다.

천980년 1월 침몰한 후 처음 선체가 확인되면서, 당시 전원 실종된 대원 17명의 유해 수습 기대도 커졌습니다.

하지만 선체 발견 후 벌써 2년 6개월이 지났지만, 아무런 진전이 없습니다.

무엇보다 침몰한 선체는 여전히 이 차가운 바닷속에 기약 없이 방치되고 있습니다.

더욱이 해경은 관련 예산을 단 한 푼도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해양경찰청은 선체 정밀 탐색 등을 위한 현장조사 예산 45억 원을 요구했지만,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최종 편성되지 않았다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내년에도 유해 수습이나 선체 조사는 사실상 어려운 상태입니다.

유가족들은 해경이 과연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라며, 순직자 유해를 찾는 건 돈 문제가 아니라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병주/해경 72정 유가족협의회 대표 : "(침몰한 선체가) 어떻게 될지 모르잖아요. 지금 찾아놨을 때 빨리 좀 인양을 해서 유가족들이 바라는 대로 국가에서 책임을 다해줬으면 좋겠습니다."]

해경은 2천23년 시작되는 중기 재정운영계획을 수립할 때 다시 72정 관련 예산을 편성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유가족들은 이마저도 불확실한 계획일 뿐이라며, 올해 국회의 예산안 심의 과정에 일부라도 예산이 반영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 해경 72정 관련 예산 ‘0원’…“유해 수습은 국가 책무”
    • 입력 2021-10-12 10:00:12
    • 수정2021-10-12 10:34:54
    930뉴스(강릉)
[앵커]

1980년 고성 앞바다에 침몰한 해경 72정 선체를 2년 전 찾았지만, 유해 수습이나 선체 인양 논의는 지지부진합니다.

내년에 추진하려던 선체 정밀탐색 등을 위한 예산도 전혀 반영되지 않았는데요.

유족들은 정부가 순직자들을 외면하고 있다며 국가의 책무를 다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정면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천19년 4월, 수심 100미터 지점에서 찾은 60톤급 해경 경비정 72정입니다.

천980년 1월 침몰한 후 처음 선체가 확인되면서, 당시 전원 실종된 대원 17명의 유해 수습 기대도 커졌습니다.

하지만 선체 발견 후 벌써 2년 6개월이 지났지만, 아무런 진전이 없습니다.

무엇보다 침몰한 선체는 여전히 이 차가운 바닷속에 기약 없이 방치되고 있습니다.

더욱이 해경은 관련 예산을 단 한 푼도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해양경찰청은 선체 정밀 탐색 등을 위한 현장조사 예산 45억 원을 요구했지만,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최종 편성되지 않았다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내년에도 유해 수습이나 선체 조사는 사실상 어려운 상태입니다.

유가족들은 해경이 과연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라며, 순직자 유해를 찾는 건 돈 문제가 아니라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병주/해경 72정 유가족협의회 대표 : "(침몰한 선체가) 어떻게 될지 모르잖아요. 지금 찾아놨을 때 빨리 좀 인양을 해서 유가족들이 바라는 대로 국가에서 책임을 다해줬으면 좋겠습니다."]

해경은 2천23년 시작되는 중기 재정운영계획을 수립할 때 다시 72정 관련 예산을 편성하겠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유가족들은 이마저도 불확실한 계획일 뿐이라며, 올해 국회의 예산안 심의 과정에 일부라도 예산이 반영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면구입니다.

촬영기자:김중용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