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윤호중 “국민의힘 ‘침대정치’…2단계 검찰개혁 착수”
입력 2021.10.12 (11:00) 수정 2021.10.12 (11:04) 정치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에서 침묵하고 있다며, 2단계 검찰개혁 입법에 조속히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오늘(12일) 오전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정치 검찰이 야당과 야합해 노골적으로 선거에 개입하는 헌정사상 초유의 사태에 야당이 무책임하게 대응하는 것에 국민이 분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대장동 의혹과 고발사주 의혹 모두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이름이 등장한다며, “김웅 의원이 고발장을 써주겠다는 통화 내용이 공개된 지 5일이 지났는데도 김 의원이 기억이 안난다고 뭉개고 있고 야당 지도부는 침묵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드러누운 채 ‘침대 정치’를 하고 있다”며, “공수처 수사가 진행 중인만큼 정쟁을 피해며 결과를 예의주시하겠다. 2단계 검찰개혁 입법에 조속히 착수해 국가기관의 선거개입 흑역사를 반드시 근절시켜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비례대표 이수진 의원은 국민의힘이 국정감사장에서 ‘대장동 피켓’을 부착하는 데 대해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이용한 ‘아니면 말고’ 식의 국정감사, ‘찌라시’ 국감은 국민들이 용납치 않을 것”이라며 국회의원으로서의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도 회의 후 “특히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 의원이 여전히 선택적 기억상실에 빠져 있는데 (오늘 회의에서) 지도부도 침묵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 민주 윤호중 “국민의힘 ‘침대정치’…2단계 검찰개혁 착수”
    • 입력 2021-10-12 11:00:26
    • 수정2021-10-12 11:04:58
    정치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민의힘에서 침묵하고 있다며, 2단계 검찰개혁 입법에 조속히 착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오늘(12일) 오전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정치 검찰이 야당과 야합해 노골적으로 선거에 개입하는 헌정사상 초유의 사태에 야당이 무책임하게 대응하는 것에 국민이 분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대장동 의혹과 고발사주 의혹 모두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이름이 등장한다며, “김웅 의원이 고발장을 써주겠다는 통화 내용이 공개된 지 5일이 지났는데도 김 의원이 기억이 안난다고 뭉개고 있고 야당 지도부는 침묵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드러누운 채 ‘침대 정치’를 하고 있다”며, “공수처 수사가 진행 중인만큼 정쟁을 피해며 결과를 예의주시하겠다. 2단계 검찰개혁 입법에 조속히 착수해 국가기관의 선거개입 흑역사를 반드시 근절시켜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비례대표 이수진 의원은 국민의힘이 국정감사장에서 ‘대장동 피켓’을 부착하는 데 대해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을 이용한 ‘아니면 말고’ 식의 국정감사, ‘찌라시’ 국감은 국민들이 용납치 않을 것”이라며 국회의원으로서의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도 회의 후 “특히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김웅 의원이 여전히 선택적 기억상실에 빠져 있는데 (오늘 회의에서) 지도부도 침묵하고 있다는 것에 대해 비판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회사진기자단]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