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급식에 공적조달체계 도입해야”…공동대책위 결성
입력 2021.10.12 (11:05) 수정 2021.10.12 (11:06) 사회
군의 부실한 급식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국방부가 식자재 경쟁입찰 방식 등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단체들이 공동대책위원회를 만들었습니다.

‘군 급식 개선 전국 공동대책위원회’(대책위)는 오늘(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창립 기자회견을 열고, 군 급식에 친환경 식자재를 공급하고 공적조달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책위는 “국방부가 장병의 기본 생활 여건을 향상하고 급식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경쟁체계를 도입하겠다고 하지만, 경쟁체계는 필연적으로 저가경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라며 “건강하고 질 높은 식재료의 공급은커녕 납품 비리와 부실 식자재 공급, 생산 농·축·어가의 피해로 이어질 것이 뻔하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장병들의 선호도를 고려한 건강하고 질 높은 급식을 위해 지역과 생산자, 군 모두가 상생하는 기획생산체계를 만들고 군 급식 공공조달 체계를 확립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책위에는 군인권센터, 전국먹거리연대, 농민의길, 접경지역생산자연합회 등의 시민단체가 참여했습니다.

한편 국방부 민관군 합동위원회 ‘장병 생활여건 개선분과(3분과)’에 참여 중인 민간위원 4명은 국방부가 내놓은 군 급식 개선안은 공공성을 포기한 것으로 동의할 수 없다며, 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민관군 합동위는 내일(13일) 그동안 마련해온 군내 성범죄 예방, 급식을 비롯한 생활여건 개선방안 등 병영문화 개선대책 대국민 보고회를 개최합니다. 다만 20명의 민간위원은 논의 과정에서 의견이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사퇴했습니다.
  • “군 급식에 공적조달체계 도입해야”…공동대책위 결성
    • 입력 2021-10-12 11:05:10
    • 수정2021-10-12 11:06:57
    사회
군의 부실한 급식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국방부가 식자재 경쟁입찰 방식 등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단체들이 공동대책위원회를 만들었습니다.

‘군 급식 개선 전국 공동대책위원회’(대책위)는 오늘(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창립 기자회견을 열고, 군 급식에 친환경 식자재를 공급하고 공적조달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대책위는 “국방부가 장병의 기본 생활 여건을 향상하고 급식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경쟁체계를 도입하겠다고 하지만, 경쟁체계는 필연적으로 저가경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라며 “건강하고 질 높은 식재료의 공급은커녕 납품 비리와 부실 식자재 공급, 생산 농·축·어가의 피해로 이어질 것이 뻔하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장병들의 선호도를 고려한 건강하고 질 높은 급식을 위해 지역과 생산자, 군 모두가 상생하는 기획생산체계를 만들고 군 급식 공공조달 체계를 확립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책위에는 군인권센터, 전국먹거리연대, 농민의길, 접경지역생산자연합회 등의 시민단체가 참여했습니다.

한편 국방부 민관군 합동위원회 ‘장병 생활여건 개선분과(3분과)’에 참여 중인 민간위원 4명은 국방부가 내놓은 군 급식 개선안은 공공성을 포기한 것으로 동의할 수 없다며, 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민관군 합동위는 내일(13일) 그동안 마련해온 군내 성범죄 예방, 급식을 비롯한 생활여건 개선방안 등 병영문화 개선대책 대국민 보고회를 개최합니다. 다만 20명의 민간위원은 논의 과정에서 의견이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사퇴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