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가데이터정책위 신설하기로…데이터거래사 양성도 추진
입력 2021.10.12 (14:20) 수정 2021.10.12 (14:20) IT·과학
정부가 국가 데이터 산업 정책을 총괄할 컨트롤타워로 '국가데이터 정책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데이터 사업자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해 지원을 추진하고 새로운 일자리인 데이터거래사도 양성하기로 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12일) 데이터산업 발전 기반 조성과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겨냥한 '데이터산업 진흥 및 이용촉진에 관한 기본법'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습니다.

과기정통부는 "해외 주요국이 데이터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산업 육성 전체를 아우르는 기본법을 세계 최초로 마련한 사례"라고 설명했습니다.

데이터기본법은 범부처 데이터 컨트롤타워로서 국가데이터정책위원회를 국무총리 소속으로 신설하고, 3년마다 데이터산업 진흥을 위한 종합계획을 심의·확정하도록 했습니다.

아울러 데이터 거래·분석 제공 사업자에 대한 신고제 도입과 함께 필요한 재정적·기술적 지원을 체계적으로 제공하도록 하고, 관련 분야 창업·중소기업에 대해서도 역량 강화 컨설팅과 사업화 등을 지원하게 규정했습니다.

향후 데이터 거래 활성화에 대비해 안전한 데이터 거래를 지원할 새로운 일자리인 데이터거래사 양성도 추진합니다. 데이터거래사는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데이터 거래에 관한 상담·중개·알선 등을 수행하게 됩니다.

이번 데이터 기본법은 약 6개월간 하위법령 제정 작업 등을 거쳐 내년 4월쯤 본격 시행될 예정입니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이번 법 시행으로 정부가 데이터산업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하고 데이터가 국민의 삶의 변혁을 이뤄내기를 기대한다"며 "법 시행을 위한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국가데이터정책위 신설하기로…데이터거래사 양성도 추진
    • 입력 2021-10-12 14:20:04
    • 수정2021-10-12 14:20:56
    IT·과학
정부가 국가 데이터 산업 정책을 총괄할 컨트롤타워로 '국가데이터 정책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데이터 사업자에 대한 법적 근거를 마련해 지원을 추진하고 새로운 일자리인 데이터거래사도 양성하기로 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12일) 데이터산업 발전 기반 조성과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겨냥한 '데이터산업 진흥 및 이용촉진에 관한 기본법'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습니다.

과기정통부는 "해외 주요국이 데이터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산업 육성 전체를 아우르는 기본법을 세계 최초로 마련한 사례"라고 설명했습니다.

데이터기본법은 범부처 데이터 컨트롤타워로서 국가데이터정책위원회를 국무총리 소속으로 신설하고, 3년마다 데이터산업 진흥을 위한 종합계획을 심의·확정하도록 했습니다.

아울러 데이터 거래·분석 제공 사업자에 대한 신고제 도입과 함께 필요한 재정적·기술적 지원을 체계적으로 제공하도록 하고, 관련 분야 창업·중소기업에 대해서도 역량 강화 컨설팅과 사업화 등을 지원하게 규정했습니다.

향후 데이터 거래 활성화에 대비해 안전한 데이터 거래를 지원할 새로운 일자리인 데이터거래사 양성도 추진합니다. 데이터거래사는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데이터 거래에 관한 상담·중개·알선 등을 수행하게 됩니다.

이번 데이터 기본법은 약 6개월간 하위법령 제정 작업 등을 거쳐 내년 4월쯤 본격 시행될 예정입니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인공지능기반정책관은 "이번 법 시행으로 정부가 데이터산업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하고 데이터가 국민의 삶의 변혁을 이뤄내기를 기대한다"며 "법 시행을 위한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