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김정은 ‘강도적 태도’ 비난에 “北 의도 예단하지 않을 것”
입력 2021.10.12 (15:25) 수정 2021.10.12 (15:25) 정치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남측의 전략무기 도입 등을 언급하며 “위선적, 강도적인 이중적 태도”라고 비난한 데 대해 “북한의 의도와 입장을 예단하지 않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12일) 취재진의 관련 질의에 대해 “북한의 의도나 입장을 예단하지 않고 앞으로 북한의 태도를 지켜보면서 종합적이고 면밀하게 분석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오늘(12일) 노동당 창건 76년 기념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행사 참석 기념연설에서 남측의 전략무기 증강 상황을 언급하면서, “남조선의 이같이 도가 넘치는 시도도 방치해두기 위험한 것이겠지만, 그보다 더 위험한 것은 그들의 군비 현대화 명분과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이중적 태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여러 형태의 남북 대화를 통해 합의가 마련됐고 합의를 토대로 한 대화·협력을 통해 이중기준 관련 (남북 간) 이견과 입장차를 해소하면서 풀어가겠다는 것이 기본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 靑, 김정은 ‘강도적 태도’ 비난에 “北 의도 예단하지 않을 것”
    • 입력 2021-10-12 15:25:16
    • 수정2021-10-12 15:25:41
    정치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남측의 전략무기 도입 등을 언급하며 “위선적, 강도적인 이중적 태도”라고 비난한 데 대해 “북한의 의도와 입장을 예단하지 않겠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12일) 취재진의 관련 질의에 대해 “북한의 의도나 입장을 예단하지 않고 앞으로 북한의 태도를 지켜보면서 종합적이고 면밀하게 분석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오늘(12일) 노동당 창건 76년 기념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행사 참석 기념연설에서 남측의 전략무기 증강 상황을 언급하면서, “남조선의 이같이 도가 넘치는 시도도 방치해두기 위험한 것이겠지만, 그보다 더 위험한 것은 그들의 군비 현대화 명분과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이중적 태도”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여러 형태의 남북 대화를 통해 합의가 마련됐고 합의를 토대로 한 대화·협력을 통해 이중기준 관련 (남북 간) 이견과 입장차를 해소하면서 풀어가겠다는 것이 기본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