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재차관 “온실가스 줄이려면 해상풍력 더 빨리 추진해야”
입력 2021.10.12 (17:05) 수정 2021.10.12 (17:24) 경제
정부가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상향 조정한 상황에서 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고자 해상풍력 발전 프로젝트의 진행 속도를 끌어올리기로 했습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오늘(12일) 전라북도 부안·고창군 소재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를 방문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는 지난해 1월 준공된 국내 최대 규모의 상업용 해상풍력 발전단지입니다.

이 차관은 이 자리에서 “대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아울러, 이 차관은 “이달 중 결정 예정인 2030년 NDC 상향안 목표를 달성하려면 재생에너지 보급을 획기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면서 “이때 재생에너지원 대비 이용률이 높고 대규모 단지 개발을 통한 고용량 발전이 가능한 해상풍력이 핵심”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대규모 풍력발전 프로젝트들이 대부분 오랜 시간이 걸리는 사업개발의 초기 단계”라면서 “앞으로 속도감 있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차관은 풍력발전 보급촉진 특별법을 조속히 입법화시키는 등 노력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특별법은 풍력발전 지구에 인허가 일괄처리 등을 한시적(10년)으로 지원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획재정부 제공]
  • 기재차관 “온실가스 줄이려면 해상풍력 더 빨리 추진해야”
    • 입력 2021-10-12 17:05:54
    • 수정2021-10-12 17:24:19
    경제
정부가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상향 조정한 상황에서 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리고자 해상풍력 발전 프로젝트의 진행 속도를 끌어올리기로 했습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오늘(12일) 전라북도 부안·고창군 소재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를 방문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단지는 지난해 1월 준공된 국내 최대 규모의 상업용 해상풍력 발전단지입니다.

이 차관은 이 자리에서 “대규모 해상풍력 프로젝트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 더욱 노력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아울러, 이 차관은 “이달 중 결정 예정인 2030년 NDC 상향안 목표를 달성하려면 재생에너지 보급을 획기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면서 “이때 재생에너지원 대비 이용률이 높고 대규모 단지 개발을 통한 고용량 발전이 가능한 해상풍력이 핵심”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대규모 풍력발전 프로젝트들이 대부분 오랜 시간이 걸리는 사업개발의 초기 단계”라면서 “앞으로 속도감 있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차관은 풍력발전 보급촉진 특별법을 조속히 입법화시키는 등 노력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특별법은 풍력발전 지구에 인허가 일괄처리 등을 한시적(10년)으로 지원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기획재정부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