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경, 핫라인 구축해 ‘대장동 의혹’ 수사협력
입력 2021.10.12 (18:38) 수정 2021.10.12 (19:29) 사회
'대장동 의혹'을 각각 수사하고 있는 검찰과 경찰이 수사협력을 위해 핫라인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오늘(12일) 김오수 검찰총장이 이정수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에게 "경기남부경찰청과 핫라인을 구축해 수사과정에서 중첩과 공백이 없도록 적극 협력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대검은 이와 관련해 "검찰총장이 오늘 경찰청장과 연락해 향후 검·경 간 보다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실체를 규명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현재도 검·경간 유기적인 협조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청도 "경찰청장은 검찰총장과 연락해 양 기관이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수사 사안별로 긴밀히 협력해 실체적 진실을 신속히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가수사본부장이 경기남부경찰청에 서울중앙지검과 적극 협력하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2일) 오전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검·경, 핫라인 구축해 ‘대장동 의혹’ 수사협력
    • 입력 2021-10-12 18:38:21
    • 수정2021-10-12 19:29:25
    사회
'대장동 의혹'을 각각 수사하고 있는 검찰과 경찰이 수사협력을 위해 핫라인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오늘(12일) 김오수 검찰총장이 이정수 서울중앙지검 검사장에게 "경기남부경찰청과 핫라인을 구축해 수사과정에서 중첩과 공백이 없도록 적극 협력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대검은 이와 관련해 "검찰총장이 오늘 경찰청장과 연락해 향후 검·경 간 보다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실체를 규명하기로 의견을 모았고, 현재도 검·경간 유기적인 협조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청도 "경찰청장은 검찰총장과 연락해 양 기관이 핫라인을 구축하는 등 수사 사안별로 긴밀히 협력해 실체적 진실을 신속히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가수사본부장이 경기남부경찰청에 서울중앙지검과 적극 협력하도록 지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2일) 오전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