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산시성 ‘가을홍수’로 사망·실종 18명…9천억 원 피해
입력 2021.10.12 (20:56) 수정 2021.10.12 (21:53) 국제
중국 북부 산시(山西)성에서 이달 들어 내린 폭우로 인해 모두 15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됐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중국 신화통신은 오늘(12일),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이례적인 규모로 쏟아진 ‘가을 폭우’로 인해 산시성 내에 사망·실종자 18명을 포함해 176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12만명 이상이 거처를 떠나 대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경제손실은 50억 3천만 위안(약 9천300억 원)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농작물 피해 범위는 약 23만8천㏊에 달했고, 붕괴되거나 심각하게 파괴된 가옥은 3만7천여 채로 집계됐습니다.

또 폭우로 인해 크고 작은 손상이 발생한 도로 길이는 총 6천21km에 달했고, 고속도로 72개 구간에서 통행에 차질이 빚어졌다고 신화통신은 전했습니다.

아울러 중국의 주요 전력원인 석탄을 생산하는 현지의 다수 광산들이 생산에 차질을 빚었으며, 일시적으로 대규모 정전사태도 빚어졌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中 산시성 ‘가을홍수’로 사망·실종 18명…9천억 원 피해
    • 입력 2021-10-12 20:56:49
    • 수정2021-10-12 21:53:33
    국제
중국 북부 산시(山西)성에서 이달 들어 내린 폭우로 인해 모두 15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됐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중국 신화통신은 오늘(12일),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이례적인 규모로 쏟아진 ‘가을 폭우’로 인해 산시성 내에 사망·실종자 18명을 포함해 176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12만명 이상이 거처를 떠나 대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경제손실은 50억 3천만 위안(약 9천300억 원)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농작물 피해 범위는 약 23만8천㏊에 달했고, 붕괴되거나 심각하게 파괴된 가옥은 3만7천여 채로 집계됐습니다.

또 폭우로 인해 크고 작은 손상이 발생한 도로 길이는 총 6천21km에 달했고, 고속도로 72개 구간에서 통행에 차질이 빚어졌다고 신화통신은 전했습니다.

아울러 중국의 주요 전력원인 석탄을 생산하는 현지의 다수 광산들이 생산에 차질을 빚었으며, 일시적으로 대규모 정전사태도 빚어졌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