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욱 “김만배, 유동규에 줄 돈 700억이라고 말해”
입력 2021.10.12 (21:16) 수정 2021.10.12 (21:53) 사회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의 핵심 관계자인 남욱 변호사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주어야 할 돈이 700억 원이라는 말을 직접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는 오늘(12일) JTBC와 인터뷰에서, 2019년부터 김만배 씨가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줄 돈을 이야기했다며 400억 원에서 700억 원까지 조금씩 바뀌었다고 말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천화동인 1호가 본인(김만배 씨)것이 아니라는 얘기를 들었다, 그런 얘기를 들은 것은 사실이다”라며 김만배 씨에게 직접 들은 것이냐는 질문에 맞다고 답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다만 실제 유 전 본부장의 차명 지분이 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천화동인 1호의 지분의 절반은 ‘그분’것이라고 김 씨가 말했다는 녹취록 내용에 대해서는 “녹취록에 있다고 하니까 그런 얘기를 했던 게 맞을 것”이라면서도 ‘그분’이 누구인지는 당사자만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이어 “350억 로비 비용 이야기를 저희끼리 했었다”며 “이런 이야기가 외부로 나오면 큰일 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겠나”라고도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350억 로비에 대해 “50억씩 7명에게 주기로 했다는 얘기”라고 부연하며 “그런 비용이 많이 들어가니 너희들이(남욱·정영학) 이런 비용을 내라고 해서 (김 씨와) 계속 부딪혔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은 화천대유가 토지 수용하는 것에 협조하는 것 외에는 2015년 이후 역할이 없었다면서 김 씨가 “직원 인센티브 280억 원을 부담하라고 하면서도 사업 관여를 못하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만배 씨에 대해서는 2011년 말쯤 천화동인 7호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배 모 기자의 소개로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해외도피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면서 “가족들 신변만 정리하면 바로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남욱 “김만배, 유동규에 줄 돈 700억이라고 말해”
    • 입력 2021-10-12 21:16:57
    • 수정2021-10-12 21:53:15
    사회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의 핵심 관계자인 남욱 변호사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주어야 할 돈이 700억 원이라는 말을 직접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는 오늘(12일) JTBC와 인터뷰에서, 2019년부터 김만배 씨가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줄 돈을 이야기했다며 400억 원에서 700억 원까지 조금씩 바뀌었다고 말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천화동인 1호가 본인(김만배 씨)것이 아니라는 얘기를 들었다, 그런 얘기를 들은 것은 사실이다”라며 김만배 씨에게 직접 들은 것이냐는 질문에 맞다고 답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다만 실제 유 전 본부장의 차명 지분이 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천화동인 1호의 지분의 절반은 ‘그분’것이라고 김 씨가 말했다는 녹취록 내용에 대해서는 “녹취록에 있다고 하니까 그런 얘기를 했던 게 맞을 것”이라면서도 ‘그분’이 누구인지는 당사자만 알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이어 “350억 로비 비용 이야기를 저희끼리 했었다”며 “이런 이야기가 외부로 나오면 큰일 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겠나”라고도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350억 로비에 대해 “50억씩 7명에게 주기로 했다는 얘기”라고 부연하며 “그런 비용이 많이 들어가니 너희들이(남욱·정영학) 이런 비용을 내라고 해서 (김 씨와) 계속 부딪혔다”고 말했습니다.

또 자신은 화천대유가 토지 수용하는 것에 협조하는 것 외에는 2015년 이후 역할이 없었다면서 김 씨가 “직원 인센티브 280억 원을 부담하라고 하면서도 사업 관여를 못하게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만배 씨에 대해서는 2011년 말쯤 천화동인 7호의 실소유주로 알려진 배 모 기자의 소개로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해외도피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면서 “가족들 신변만 정리하면 바로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