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워싱턴 트럼프호텔 매각 임박…투자액 2배에 팔릴 듯
입력 2021.10.13 (01:13) 국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가족이 운영하고 있는 워싱턴DC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이 조만간 매각될 것으로 보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지시간 어제(12일) 트럼프그룹과 미국의 투자회사인 CGI 머천트그룹의 호텔 건물 임차권 매각 협상이 조만간 타결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협상 내용을 잘 아는 소식통은 매각 금액이 최종적으로는 4억 달러, 우리돈 4천 7백억 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는 트럼프그룹이 당초 제시했던 판매액 5억 달러(약 5천982억 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트럼프그룹이 호텔 개장을 위해 투입한 비용인 2억 달러(약 2천393억 원)의 2배에 달하는 금액입니다.

이 호텔은 19세기에 지어진 우체국 건물로 미국 정부가 소유하고 있지만, 트럼프그룹이 지난 2013년 미 연방총무청(GSA)으로부터 60년간 연 300만 달러(약 35억9천만 원)를 내는 조건으로 장기 임차했습니다.

트럼프그룹은 건물을 전면 개보수한 뒤 2016년 대선 직전 호화 호텔로 바꿔 개장했습니다.

이 호텔은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 호황을 누렸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영이 악화돼, 지난 2016년 개장 이후 7천만 달러(약 837억5천만 원)의 누적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워싱턴 트럼프호텔 매각 임박…투자액 2배에 팔릴 듯
    • 입력 2021-10-13 01:13:07
    국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가족이 운영하고 있는 워싱턴DC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이 조만간 매각될 것으로 보입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지시간 어제(12일) 트럼프그룹과 미국의 투자회사인 CGI 머천트그룹의 호텔 건물 임차권 매각 협상이 조만간 타결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협상 내용을 잘 아는 소식통은 매각 금액이 최종적으로는 4억 달러, 우리돈 4천 7백억 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는 트럼프그룹이 당초 제시했던 판매액 5억 달러(약 5천982억 원)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트럼프그룹이 호텔 개장을 위해 투입한 비용인 2억 달러(약 2천393억 원)의 2배에 달하는 금액입니다.

이 호텔은 19세기에 지어진 우체국 건물로 미국 정부가 소유하고 있지만, 트럼프그룹이 지난 2013년 미 연방총무청(GSA)으로부터 60년간 연 300만 달러(약 35억9천만 원)를 내는 조건으로 장기 임차했습니다.

트럼프그룹은 건물을 전면 개보수한 뒤 2016년 대선 직전 호화 호텔로 바꿔 개장했습니다.

이 호텔은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 호황을 누렸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영이 악화돼, 지난 2016년 개장 이후 7천만 달러(약 837억5천만 원)의 누적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