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대장동 의혹 첫 지시 “검경 협력 조속 규명”
입력 2021.10.13 (07:07) 수정 2021.10.13 (07:1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첫 입장을 내놨습니다.

검찰과 경찰이 협력해, 실체적 진실 규명을 해 달라는 지시였는데요.

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와의 만남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장동 의혹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첫 공개 입장은 "검찰과 경찰이 적극 협력해, 철저히 수사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박경미/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하여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습니다."]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는 모호한 입장이 나온 뒤 일주일 만입니다.

주목되는 부분은 검경의 협력을 얘기한 대목입니다.

수사 주체를 검경으로 둔 것이라, 야당의 특검 요구에는 분명한 선을 그은 것으로 판단됩니다.

이 발언이 나온 지 몇 시간 뒤, 검찰총장은 담당 수사기관 간 '핫라인'을 구축하겠다고밝혔습니다.

대통령 지시는 우선 개별적인 두 수사기관의 협력을 당부한 것인데, 수사 진척에 따라 합동수사본부 형태로 진행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합동수사본부 구성에 대해 "검찰과 경찰이 협력하는 방안의 하나로 볼 수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문 대통령 언급이 민주당 경선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입장 표명 시점도 후보 발표 뒤로 미룬 것이라는 게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 설명입니다.

청와대는 또 이재명 후보의 면담 요청을 받았으며, 과거 전례에 따라 대통령과 후보 간 만남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김지훈
  • 文 대통령 대장동 의혹 첫 지시 “검경 협력 조속 규명”
    • 입력 2021-10-13 07:07:55
    • 수정2021-10-13 07:19:43
    뉴스광장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첫 입장을 내놨습니다.

검찰과 경찰이 협력해, 실체적 진실 규명을 해 달라는 지시였는데요.

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와의 만남도 곧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장동 의혹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첫 공개 입장은 "검찰과 경찰이 적극 협력해, 철저히 수사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박경미/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하여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습니다."]

"엄중하게 지켜보고 있다"는 모호한 입장이 나온 뒤 일주일 만입니다.

주목되는 부분은 검경의 협력을 얘기한 대목입니다.

수사 주체를 검경으로 둔 것이라, 야당의 특검 요구에는 분명한 선을 그은 것으로 판단됩니다.

이 발언이 나온 지 몇 시간 뒤, 검찰총장은 담당 수사기관 간 '핫라인'을 구축하겠다고밝혔습니다.

대통령 지시는 우선 개별적인 두 수사기관의 협력을 당부한 것인데, 수사 진척에 따라 합동수사본부 형태로 진행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합동수사본부 구성에 대해 "검찰과 경찰이 협력하는 방안의 하나로 볼 수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습니다.

문 대통령 언급이 민주당 경선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입장 표명 시점도 후보 발표 뒤로 미룬 것이라는 게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 설명입니다.

청와대는 또 이재명 후보의 면담 요청을 받았으며, 과거 전례에 따라 대통령과 후보 간 만남 일정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영상편집:최정연/그래픽: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