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류호정 “서부발전 석탄 비리 논란에도 관련 직원 처벌 없어”
입력 2021.10.13 (10:20) 수정 2021.10.13 (10:48)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국서부발전이 석탄 비리와 저품질 석탄 논란에도 아무런 조치 없이 내부고발자만 좌천시켰다는 국정감사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어제(12일) 국정감사에서, 지난 2012년, 한 업체가 계약열량과 차이가 큰 저품질 석탄을 납품하고도 700억 원 이상의 석탄을 계속 납품했다며, 이 과정에서 열량분석보고서가 위조됐는데도 관련 직원이 처벌받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류 의원은 해당 업체와 관련 직원 간 유착 정황을 공개하고,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 류호정 “서부발전 석탄 비리 논란에도 관련 직원 처벌 없어”
    • 입력 2021-10-13 10:20:44
    • 수정2021-10-13 10:48:17
    930뉴스(대전)
한국서부발전이 석탄 비리와 저품질 석탄 논란에도 아무런 조치 없이 내부고발자만 좌천시켰다는 국정감사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어제(12일) 국정감사에서, 지난 2012년, 한 업체가 계약열량과 차이가 큰 저품질 석탄을 납품하고도 700억 원 이상의 석탄을 계속 납품했다며, 이 과정에서 열량분석보고서가 위조됐는데도 관련 직원이 처벌받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류 의원은 해당 업체와 관련 직원 간 유착 정황을 공개하고,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