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충청북도 호소문] 충북 어제 올해 최다 확진…“거리두기 4단계 격상 불가피”
입력 2021.10.13 (11:13) 수정 2021.10.13 (15:46)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KBS충북 뉴스 특보입니다.

최근 충북에서는 청소년과 외국인을 중심으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이 추세대로라면 거리 두기 4단계 격상이 불가피한데요.

충청북도가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대도민 호소문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현장 연결해,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서승우 행정부지사 브리핑]

존경하는 164만 도민 여러분! 최근 1주일간 도내에서 모두 491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였고,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70.1명에 이르러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기준을 넘어섰습니다.

또, 10월 12일 발생한 확진자 수 88명은 금년 들어 최다이며,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에서 세 번째에 해당합니다.

특히, 청주시, 진천군, 음성군 지역은 외국인 근로자와 초‧중‧고학생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지속 발생하여, 도내 확진자의 86%를 차지하는 등 심상치 않은 상황입니다.

이에, 해당 지자체는 진단검사 확대와 코인노래방‧무인오락실‧PC방 등 청소년 이용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시행하고, 도 교육청은 비대면 원격수업 전환 등 방역대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확산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 도는 현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시‧군과 함께 지역 여건에 맞는 강력한 방역대책을 지속 추진하고 있으나 이번 주말까지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는다면, 부득이 청주시, 진천군, 음성군 지역을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하는 방역강화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고, 모두가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의 이해와 적극적인 방역협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

우리 도는 철저한 방역을 바탕으로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질서 있게 나아가는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여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충청북도 호소문] 충북 어제 올해 최다 확진…“거리두기 4단계 격상 불가피”
    • 입력 2021-10-13 11:13:43
    • 수정2021-10-13 15:46:59
[앵커]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KBS충북 뉴스 특보입니다.

최근 충북에서는 청소년과 외국인을 중심으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며,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이 추세대로라면 거리 두기 4단계 격상이 불가피한데요.

충청북도가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대도민 호소문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현장 연결해,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서승우 행정부지사 브리핑]

존경하는 164만 도민 여러분! 최근 1주일간 도내에서 모두 491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였고,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70.1명에 이르러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기준을 넘어섰습니다.

또, 10월 12일 발생한 확진자 수 88명은 금년 들어 최다이며,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에서 세 번째에 해당합니다.

특히, 청주시, 진천군, 음성군 지역은 외국인 근로자와 초‧중‧고학생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지속 발생하여, 도내 확진자의 86%를 차지하는 등 심상치 않은 상황입니다.

이에, 해당 지자체는 진단검사 확대와 코인노래방‧무인오락실‧PC방 등 청소년 이용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시행하고, 도 교육청은 비대면 원격수업 전환 등 방역대책을 추진하고 있으나, 확산세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습니다.

우리 도는 현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시‧군과 함께 지역 여건에 맞는 강력한 방역대책을 지속 추진하고 있으나 이번 주말까지 확산세가 잦아들지 않는다면, 부득이 청주시, 진천군, 음성군 지역을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하는 방역강화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고, 모두가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도민 여러분의 이해와 적극적인 방역협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립니다.

우리 도는 철저한 방역을 바탕으로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질서 있게 나아가는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여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